베일 벗은 전희철 신임 감독의 SK, 뭐가 달라졌나

김용 입력 2021. 9. 23. 16:42 수정 2021. 9. 23. 18:5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베일 벗은 전희철 감독의 서울 SK, 뭐가 달라졌나.

특히 이번 시즌을 앞두고 감독 교체라는 파격 선택을 한 SK이기에, 첫 단추를 잘 뀄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SK는 지난 시즌 종료 후 문경은 감독 후임으로, 수석코치 역할을 하던 전희철 코치를 감독으로 승격시켰다.

프로팀에서 감독 교체는 다반사지만, SK는 얘기가 달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제공=KBL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베일 벗은 전희철 감독의 서울 SK, 뭐가 달라졌나.

SK가 2021~2022 새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SK는 지난주 마무리된 'KBL 컵대회' 결승전에서 원주 DB를 물리치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아직 각 팀들의 전력이 100% 완성된 단계가 아니고, 외국인 선수가 온전하게 출전하지 못한 팀들도 많았지만, 그래도 SK의 우승에는 충분한 가치가 있다. 특히 이번 시즌을 앞두고 감독 교체라는 파격 선택을 한 SK이기에, 첫 단추를 잘 뀄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SK는 지난 시즌 종료 후 문경은 감독 후임으로, 수석코치 역할을 하던 전희철 코치를 감독으로 승격시켰다. 프로팀에서 감독 교체는 다반사지만, SK는 얘기가 달랐다. 문 전 감독은 2011년 감독대행으로 지휘봉을 잡은 뒤 무려 10년 간 SK 감독으로 활약했다. 서로 뗄 레야 뗄 수 없는 관계가 된 가운데, SK는 과감하게 분위기 전환을 노렸다.

새로운 인물도 아니었다. 문 전 감독과 함께 오래 호흡을 맞춘 전 코치가 새 감독이었다. 과연 문 전 감독의 농구에서 얼마나 달라진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까에 대한 의문 부호가 붙기도 했다. 전 감독 뿐 아니라 전 감독을 보좌하는 코치들도 모두 기존 식구들 그대로였다.

하지만 전 감독이 이끄는 SK는 이번 컵대회에서 긍정의 기운을 발산했다. 먼저 가장 눈에 띈 변화는 안영준이었다. 안영준은 1m96의 장신 포워드다. 문 전 감독 시절 스몰포워드(3번) 포지션을 소화했다. 당연한 선택. 내-외곽을 넘나드는 역할을 해주기를 바랐다. 여기에 간간이 3점슛까지 터뜨린다면 금상첨화였다. 최고 슈터였던 문 전 감독은 안영준을 자신과 같은 3점슈터로 키워내기 위해 애썼다. 하지만 늘 2% 부족했다.

그런데 전 감독은 안영준을 슈팅가드(2번)로 변신시켰다. 큰 키지만 스피드가 특출나고, 볼 핸들링도 뛰어난 점을 감안했다. 보통 슈팅가드들은 1m80대 후반에서 1m90대 초반의 키. 안영준과 맞딱드리면 미스 매치다. 여기에 속공 마무리 능력이 뛰어났다. 걱정했던 3점슛도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됐다. 더 많이 슈팅을 던져야 하는 포지션에서 자신있게 슛을 쏘니, 성공률도 높아졌다. 이전과 비교해 슛의 포물선도 훨씬 깔끔해졌다.

SK는 FA 시장에서 스몰포워드 허일영을 영입했다. 안영준도 있고, 유독 포워드 자원이 많은 SK가 왜 허일영을 데려가는지 의문 부호가 붙었다. 안영준의 2번 이동을 염두에 둔 선택이었다. 허일영의 가세로 팀 약점이던 3점슛을 더 안정화 시켰으며, 은퇴한 김민수의 공백도 단숨에 지울 수 있었다.

분위기 전환도 중요하다. SK는 문 전 감독과 10년을 함께 했다. 감독이 바뀌자 선수들이 눈에 불을 켤 수밖에 없다. 조금만 나태한 모습을 보이는 순간 신임 감독의 눈밖에 날 수 있다는 위기 의식이, 선수들을 한 발 더 뛰게 만든다. SK는 선수층이 두터워 1군 엔트리 진입 자체가 쉽지 않은 팀이다.

실제 큰 무릎 부상을 털고 돌아온 최준용은 이전 자유분방했던 경기 스타일을 버리고, 컵대회임에도 불구하고 시종일관 진지한 경기 태도를 보여 전 감독의 박수를 받았다. 개인적 아픔을 털어내기 위한 각오의 표출이기도 하겠지만, 새로운 팀 분위기 속 자신도 바뀌어야 한다는 정신무장을 했을 가능성이 높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재테크 잘하려면? 무료로 보는 금전 사주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지는 역시 수지네" 갈수록 '물 오르는 미모' [화보]
방은희, “남자 복 없는 이유? 전생에 씨받이 첩이었다” 무속인 발언에 눈물
‘전현무♥’ 이혜성, 파격 시스루 ‘깜짝’→“가슴살 안 빠지게 스포츠브라 애용”
김성은 “母 사별 후 3년 전 재혼...새아버지와 10번도 못 만나 어색”
‘돌싱’ 박영선, 잘 사는 줄 알았는데..“같은 아파트 아이돌에게 굴욕 당해” 안타까운 고백
박하선 “휴대전화에 유서..제 재산 모르는 부모님 위해 써놨다”
[공식]윤계상, 5살 연하 사업가와 결혼…"코로나로 인해 혼인신고 먼저"
이런 선풍기는 없었다. 선풍기인가? 에어컨인가?
'비거리' 최대! 믿고 치는'드라이버' 전세계 최저가! 10자루 한정!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