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정, 임영웅 노래에 눈물 뚝뚝 '무슨 사연?'

정시내 입력 2021. 9. 23. 15:5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요리 연구가 이혜정이 난생 처음으로 요리를 멈췄다.

이번 방송에서는 요리 연구가 이혜정이 결혼 43년 만에 첫 해방 데이를 맞는다.

또한 이혜정은 결혼 43년 동안 매일 빠짐없이 식사를 준비했던 사실을 공개하며 "해방타운에 입주하면 요리 안 할 거다"라며 깜짝 요리 해방 선언을 했다.

한편 결혼 43년 만에 처음 맞이한 요리연구가 이혜정의 해방 라이프는 9월 24일(금) 밤 11시 방송되는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에서 공개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요리연구가 이혜정. 사진=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요리 연구가 이혜정이 난생 처음으로 요리를 멈췄다.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이하 ‘해방타운’)이 24일(금)부터 밤 11시로 방송 시간을 옮긴다. 이번 방송에서는 요리 연구가 이혜정이 결혼 43년 만에 첫 해방 데이를 맞는다.

해방에 앞서 이혜정은 남다른 스케일로 짐을 싸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혜정의 딸 고준영 셰프는 신나서 짐을 잔뜩 싸는 엄마를 지켜보며 “거의 유럽 여행 가시는 수준이다”라고 놀라워 했다.

하지만 설렘도 잠시, 이혜정은 북어국과 전복죽을 요리한 후 정성스레 먹기 좋은 양으로 소분까지 해두며 본인이 해방한 후 남아 있을 가족들 걱정을 멈추지 못했다.

또한 이혜정은 결혼 43년 동안 매일 빠짐없이 식사를 준비했던 사실을 공개하며 “해방타운에 입주하면 요리 안 할 거다”라며 깜짝 요리 해방 선언을 했다.

이에 입주 후 출출해진 이혜정은 한 번도 해본 적 없는 배달 어플리케이션을 통한 식사 주문에 도전했다. 하지만 이내 주소지 변경이라는 난관에 부딪혀 딸에게 SOS를 청했다.

이어 자유 시간을 즐기던 이혜정은 평소 좋아하던 가수 임영웅의 무대 영상을 시청하며 눈물을 흘렸다. 모두가 그 이유에 대해 궁금증을 표하는 가운데, 감정을 추스른 후 본격적으로 외출에 나섰다. 하지만 도착한 의문의 장소에서도 임영웅의 ‘별빛 같은 사랑아’를 들으며 두 번째 눈물을 쏟아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혜정이 연달아 눈물을 흘린 이유는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또한 이혜정은 연극을 통해 인연을 맺은 배우 김영옥을 만났다. 김영옥이 연기를 가르쳐 준 것에 대한 감사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도합 결혼 생활 105년인 두 사람의 대화 주제는 자연스럽게 결혼, 남편, 자녀 이야기로 흘러갔다.

이혜정은 인생을 통찰하는 김영옥의 주옥같은 한 마디 한 마디에 깊은 깨달음을 얻었다. 이어 두 사람은 임영웅을 향한 팬심을 보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두 사람 모두 임영웅 실물을 봤음에도 불구하고, 서로를 질투하는 소녀 같은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결혼 43년 만에 처음 맞이한 요리연구가 이혜정의 해방 라이프는 9월 24일(금) 밤 11시 방송되는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에서 공개된다.

정시내 (jssin@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