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어 정한용' 대한항공이 지명?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 42명 참가.

김경수 기자 입력 2021. 9. 23. 15:03 수정 2021. 9. 23. 15:1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국배구연맹은 오는 9월 28일(화)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 호텔 베르사이유홀에서 2021~2022 KOVO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를 개최한다.

이에 따라 드래프트에 신청한 선수들은 현장이 아닌 온라인 화상 프로그램을 통해 참여할 예정이다.

드래프트 지명순서는 지난 시즌 최종 순위를 기준으로 삼성화재 35%, 현대캐피탈 30%, 한국전력 20%, KB손해보험 8%, OK금융그룹 4%, 우리카드 2%, 대한항공 1%의 확률로 추첨을 통해 결정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 정한용(홍익대), 이 준(홍익대), 홍동선(인하대),

▲ [사진] 정한용(홍익대), 이 준(홍익대), 홍동선(인하대),

【발리볼코리아닷컴=김경수 기자】 한국배구연맹은 오는 9월 28일(화)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 호텔 베르사이유홀에서 2021~2022 KOVO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를 개최한다.

이번 드래프트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고려하여 비대면으로 진행된다. 이에 따라 드래프트에 신청한 선수들은 현장이 아닌 온라인 화상 프로그램을 통해 참여할 예정이다.

[사진] 정태준(홍익대), 이상현(이상현), 양희준(한양대).

▲ [사진] 정태준(홍익대), 이상현(이상현), 양희준(한양대).

[사진] 신호진(인하대), 박승수(한양대), 신승훈(경희대.

▲ [사진] 신호진(인하대), 박승수(한양대), 신승훈(경희대.

[사진] 임재민(경기대), 김민재(인하사대부고), 강정민(경북체고).

▲ [사진] 임재민(경기대), 김민재(인하사대부고), 강정민(경북체고).

[사진] 강우석(성균관대), 김인균(경희대), 오준영(목포대).

▲ [사진] 강우석(성균관대), 김인균(경희대), 오준영(목포대).

[사진] 박성관(경기대), 오주형(명지대), 김완종(중부대).

▲ [사진] 박성관(경기대), 오주형(명지대), 김완종(중부대).

올해는 정한용(레트프/ 홍익대)/ 신승훈(세터/ 경희대)/ 이준(레프트/홍익대)/ 정태준(센터/홍익대), 이상현(센터/ 경기대), 신호진(레프트-라이트/ 인하대), 홍동선(레프트/ 인하대), 양희준(센터/ 한양대), 박승수(레프트/ 한양대), 임재민(레프트-라이트/ 경기대), 강우석(레프트/ 성균관대), 강정민(세터/ 경북체고), 김민재(센터/ 인하사대부고), 김인균(레프트/ 경희대), 오준영(레프트-리베로/ 목포대), 김완종(레프트-센터/ 중부대), 박성관(리베로/ 경기대), 국모새(센터/ 경희대), 오주형(리베로/ 명지대) 등이 눈에 띄는 가운데, 총 42명이 드래프트에 참가신청을 했다.

드래프트 지명순서는 지난 시즌 최종 순위를 기준으로 삼성화재 35%, 현대캐피탈 30%, 한국전력 20%, KB손해보험 8%, OK금융그룹 4%, 우리카드 2%, 대한항공 1%의 확률로 추첨을 통해 결정한다. 단, 삼성화재의 1라운드 지명권은 황승빈과 박지훈의 트레이드 보상에 의해 대한항공에게 돌아갈 예정이며, 한국전력의 1라운드 지명권 또한 지난 시즌 현대캐피탈과의 트레이드(현대캐피탈 신영석, 황동일, 김지한 ↔ 한국전력 김명관, 이승준, 2021-2022시즌 1R 지명권)에 따라 현대캐피탈이 행사하게 된다.

한편, 이번 드래프트는 포털사이트 네이버를 통해 온라인 생중계될 예정이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문의: volleyballkorea@hanmail.net

저작권자 © 발리볼코리아(www.volleyball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