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복귀' 헐크, 남미 클럽대항전 준결승전에서 PK 실축

김태욱 기자 입력 2021. 9. 23. 14:5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헐크(아틀레치쿠 미네이루)가 코파 리베르타도레스(남미 클럽대항전) 준결승전에서 페널티킥을 실축했다.

헐크는 지난 1월 중국 무대에서 미네이루에 합류한 바 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헐크는 지난 21일 브라질 파우메이라스를 상대로 코파 리베르타도레스 준결승전에 출전했다.

0-0이 지속되던 후반 42분 페널티킥을 얻은 미네이루는 헐크가 키커로 나섰지만 실축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 22일(한국시각) 멕시코 MSN 멕시코는 헐크가 코파 리베르타도레스(남미 클럽축구대항전)에 출전해 페널티킥을 실축했다고 보도했다. /영상=코파 리베르타도레스 공식 유튜브
헐크(아틀레치쿠 미네이루)가 코파 리베르타도레스(남미 클럽대항전) 준결승전에서 페널티킥을 실축했다. 천금 같은 기회를 놓친 미네이루는 결국 0-0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헐크는 지난 1월 중국 무대에서 미네이루에 합류한 바 있다.

지난 22일(이하 현지시각) 멕시코 MSN 데포르테스는 이날 미네이루와 파우메이라스의 경기를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헐크는 지난 21일 브라질 파우메이라스를 상대로 코파 리베르타도레스 준결승전에 출전했다. 0-0이 지속되던 후반 42분 페널티킥을 얻은 미네이루는 헐크가 키커로 나섰지만 실축했다. 

경기 직후 헐크는 "오늘 승리하지 못한 책임은 나에게 있다"며 자책했다. 이어 "(페널티킥을) 성공시켰다면 우리는 승리했을 것"이라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실제로 경기 막판에 얻은 페널티킥을 헐크가 성공시켰다면 승리할 가능성이 매우 높았다.

물론 승리하진 못했지만 미네이루는 아직 결승행 가능성이 충분히 남아 있다. 홈앤드어웨이 방식으로 준결승전을 치르는 만큼 아직 2차전이 남아있기 때문이다. 미네이루는 오는 28일 홈으로 파우메이라스를 불러들여 2차전을 치른다. 헐크는 "우리의 최종 목적인 결승전만 생각하고 준비할 것"이라는 각오를 밝혔다. 

오는 28일 승리하는 팀은 오는 11월 우루과이 몬테비데오에서 결승전을 치른다. 현재 대회 준결승에는 브라질 미네이루와 파우메이라스 외에 또 다른 브라질 팀 플라멩구와 에콰도르 리그 소속 바르셀로나SC가 진출해 있다. 

김태욱 기자 taewook9703@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