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쾌한 중거리 골' 황의조, 추석 연휴 처음과 끝 장식..박주영 기록까지 4골 남았다

이승우 기자 입력 2021. 9. 23. 14:38 수정 2021. 9. 23. 14:3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황의조(29·보르도)가 2경기 연속골로 추석 연휴의 처음과 끝을 장식하며 프랑스 리그앙(1부)에서 아시아선수 최다골 기록에 4골차로 다가섰다.

황의조는 23일(한국시간) 스타드 드 라 무송에서 벌어진 2021~2021시즌 리그앙 7라운드 몽펠리에와 원정경기에서 호쾌한 중거리 슛으로 시즌 3호 골을 뽑아내며 팀의 3-3 무승부에 기여했다.

올 시즌 3골을 추가한 황의조는 머지않아 리그앙 아시아선수 최다골 기록을 경신할 것으로 보인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황의조.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황의조(29·보르도)가 2경기 연속골로 추석 연휴의 처음과 끝을 장식하며 프랑스 리그앙(1부)에서 아시아선수 최다골 기록에 4골차로 다가섰다.

황의조는 23일(한국시간) 스타드 드 라 무송에서 벌어진 2021~2021시즌 리그앙 7라운드 몽펠리에와 원정경기에서 호쾌한 중거리 슛으로 시즌 3호 골을 뽑아내며 팀의 3-3 무승부에 기여했다. 19일 생테티엔전에서 멀티골로 2-1 승리에 앞장섰던 그는 추석 연휴에만 3골을 터트리며 국내 축구팬들을 즐겁게 했다.

0-1로 뒤진 전반 18분 황의조는 페널티지역 바깥에서 야신 아들리의 패스를 받아 중거리 슛을 시도해 골망을 흔들었다. 25m가 넘는 다소 먼 거리임에도 몽펠리에 골키퍼를 꼼짝 못하게 만든 강력한 슛이었다. 황의조는 팔을 높이 들어올리며 그림 같은 골을 자축했다.

이날 득점으로 황의조는 프랑스 리그에서 아시아선수로는 최다골을 넣었던 박주영(FC서울)의 기록에 한 걸음 다가갔다. 박주영은 2008~2009시즌부터 2010~2011시즌까지 AS모나코 소속으로 3시즌 동안 91경기에 출전해 25골을 뽑아낸 바 있다. 리그앙에서 마지막 해인 2010~2011시즌에는 한 시즌 최다인 12골을 넣었고, 당시의 활약을 바탕으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아스널로 이적했다.

황의조는 이적 첫 시즌인 2019~2020시즌 6골을 뽑아내며 새로운 무대에 연착륙했다. 2020~2021시즌에는 핵심 공격수로 자리 잡아 팀 내 최다인 12골을 터트리며 박주영의 한 시즌 최다골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올 시즌 3골을 추가한 황의조는 머지않아 리그앙 아시아선수 최다골 기록을 경신할 것으로 보인다.

황의조의 활약은 국가대표팀에도 희소식이다. 올 여름 2022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과 2020도쿄올림픽에 잇달아 출전하면서 피로가 누적된 탓에 9월 초 벌어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에선 지친 기색이 역력했다. 다음달 7일 시리아, 12일 이란과 최종예선 3·4차전을 앞두고 황의조의 득점감각 회복은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을 미소 짓게 할 만하다.

이승우 기자 raul1649@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