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이호왕 교수 노벨상 수상하나

김만기 입력 2021. 9. 23. 14:38 수정 2021. 9. 23. 16:0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고려대학교 이호왕 명예교수(93· 사진)가 한국인 중 유일하게 올해 노벨상을 수상할 수도 있을 것이라는 예측결과가 나왔다.

클래리베이트는 23일 노벨상을 수상할 것으로 예상되는 세계적 피인용 우수 연구자 16명을 발표했다.

현재까지 피인용 우수 연구자 전당에 이름을 올린 연구자들 중 59명이 실제로 노벨상을 수상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클래리베이트, 세계적 피인용 우수 연구자 16명 발표
고려대 이호왕 명예교수. 고려대의료원 제공
고려대학교 이호왕 명예교수(93· 사진)가 한국인 중 유일하게 올해 노벨상을 수상할 수도 있을 것이라는 예측결과가 나왔다.

클래리베이트는 23일 노벨상을 수상할 것으로 예상되는 세계적 피인용 우수 연구자 16명을 발표했다.

이 명예교수는 우수연구자 16명에 포함됐다. 이 명예교수는 미국 뉴멕시코대학 칼 존슨 명예객원교수와 함께 한타바이러스 분리 및 동정, 신증후군출혈열(HFRS) 연구에 기여함으로써 노벨상 수상 예측 후보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그는 대한바이러스학회 초대회장이고, 대한민국학술원 회장을 역임한 바 있다.

올해 피인용 우수 연구자로 선정된 16명 중 9명은 미국, 3명은 일본의 주요 학문 기관들을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나머지는 프랑스, 이탈리아, 한국 및 싱가포르 출신 연구자들이다.

클래리베이트는 2002년부터 매년 노벨상이 수여되는 생리의학, 물리학, 화학 및 경제학 분야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연구자들을 선별하기 위해 웹 오브 사이언스의 문헌 및 인용 자료들을 분석해 왔다.

1970년 이후 색인 등록된 5200만여 건의 논문들 중 2000회 이상 피인용이 이루어진 사례는 약 6500건인 0.01%에 불과하다. 클래리베이트가 선정하는 피인용 우수 연구자는 세계 상위 0.01%에 해당하는 영향력 높은 연구를 보유하고 있다. 이들의 연구 보고서는 인용 횟수가 매우 높고 해당 연구분야에 대한 공헌도와 영향력이 높아 상당한 변혁을 가져올 수 있다고 평가되고 있다.

노벨 위원회는 과학 분야 최고의 영예라 할 수 있는 노벨상 수상자를 선정하기 위한 투표를 10월 초에 진행할 예정이다. 이 연례 의식과 관련해 노벨상 수상자들에 대한 전세계적인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현재까지 피인용 우수 연구자 전당에 이름을 올린 연구자들 중 59명이 실제로 노벨상을 수상했다.

클래리베이트에서 과학 전략 부문을 담당하고 있는 조엘 하스펠 부사장은 "올해 선정된 피인용 우수 연구자들은 현 시대 가장 중요한 연구분야의 선구자들"이라며, "유리기나 바이러스 분리, 금융 위기 등 다양한 분야에서 연구 성과를 올렸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이들의 기여로 약물 개발이나 경제 이론, 기업가 정신 연구에서 혁신이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논문이 2000회 이상 피인용 되는 사례는 매우 드물다. 피인용 횟수가 매우 높은 논문의 저자들은 대개 국립과학원에 소속된 멤버이거나 대학 및 기타 연구기관에서 높은 직책을 맡고 있는 사람들, 또는 해당 분야에서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최고상을 여러 번 수상한 사람들이다.

클래리베이트 산하 ISI의 피인용 연구 전문가인 데이비드 펜들버리는 "과학 엘리트들 중 상당 수는 해마다 실제로 노벨상을 수상함으로써, 문헌의 인용 횟수와 연구 커뮤니티 전반에 걸친 영향력, 그리고 동료 평가 사이의 연관성을 입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