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둥이, 18년 전 日선수처럼 그리스에 돈 될까?

박찬형 입력 2021. 9. 23. 14:27 수정 2021. 9. 23. 14:3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재영 이다영(25) 쌍둥이가 유럽배구연맹(CEV) 여자리그 랭킹 37위 그리스 무대에 상당한 금전적인 이득을 안겨주리라는 기대를 받고 있다.

현지 신문 '포스톤'는 22일(한국시간) "그리스배구연맹은 이재영 이다영 자매가 입단할 PAOK 여자팀 경기에 대한 2021-22시즌 중계권을 한국 방송사에 판매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보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재영 이다영(25) 쌍둥이가 유럽배구연맹(CEV) 여자리그 랭킹 37위 그리스 무대에 상당한 금전적인 이득을 안겨주리라는 기대를 받고 있다.

현지 신문 ‘포스톤’는 22일(한국시간) “그리스배구연맹은 이재영 이다영 자매가 입단할 PAOK 여자팀 경기에 대한 2021-22시즌 중계권을 한국 방송사에 판매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보도했다.

PAOK는 2003년 남자배구단이 2001-02 일본리그 베스트6 가토 요이치(45)를 영입한 경험이 있다. ‘포스톤’은 “그리스 데뷔전에 일본인 100명이 몰려왔다”며 18년 전을 회상했다.

이재영 이다영이 그리스 배구계로부터 2003년 일본의 가토 요이치처럼 상업적인 이익이 될 것이라는 기대를 받고 있다. 사진=김재현 기자
일본 방송국은 가토가 합류한 PAOK의 2003-04 그리스 남자배구 정규시즌 모든 경기 중계권을 ‘포스톤’에 따르면 ‘매우 비싼 가격’에 사들였다. 구단에서 일본 언론을 대상으로 1만 달러(1179만 원)에 취재권을 팔 정도로 많은 기자가 현장을 찾았다.

‘포스톤’은 “그러나 당시 PAOK 감독이 그리스 남자배구리그 데뷔전을 끝으로 가토를 기용하지 않으면서 모든 것이 틀어졌다”며 이재영 이다영으로 상업적인 효과를 거두려면 절대 있어선 안 될 일로 꼽았다.

가토는 출전 기회를 얻지 못하자 전반기가 끝난 후 PAOK를 떠났다. 포스톤은 “이재영 이다영은 한국에서 인기가 많다. 그리스 여자배구리그를 보기 위해 찾아오는 팬들도 있을 것”이라며 18년 만에 찾아온 ‘동아시아 효과’를 기대하는 구단 내부 분위기를 전했다.

[박찬형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