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겹살로 야채 싸먹는 시대에 말 되네"..특허출원 최다 급증 의외의 기술은?

이새봄 입력 2021. 9. 23. 14:15 수정 2021. 9. 23. 16:0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씨앗 캡슐 패키지 및 식물재배기을 스마트폰으로 제어하는 모습 [사진 제공 = 특허청]
# 대도시에 사는 유첨단씨는 식물재배기를 이용해 집에서 상추와 루꼴라를 기른다. 근교에서 주말농장도 경작해보고 온라인쇼핑몰 새벽배송도 이용해 봤지만 필요한 때 원하는 만큼의 채소를 쉽게 먹을 수 있는 방법은 식물재배기라는 게 그의 판단이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집에서 고기를 구워먹으며 쌈채소를 많이 먹는데, 아이들이 잘 먹는 쌈채소 씨앗캡슐을 고르고 재배기에 넣은 뒤 원하는 날짜를 입력하기만 하면 재때 먹기 좋은 크기로 키워줘 편리하다. 최근에는 씨앗캡슐 구독 서비스도 가입했다.구독 서비스를 통하면 매달 초에 다음달 식단에 맞춰 캡슐을 고를 수 있다.

특허청은 실내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가정용 식물재배기와 관련된 특허출원이 크게 늘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한 해 가정용 식물재배기 특허출원은 총 216건으로 전년 161건 대비 34.2%급증했다. 코로나19 팬데믹이 지속되며 '집콕 문화'가 확산되면서 구독경제가 빠르게 성장하고 '식물을 기르는 재미'와 '환경을 생각한 합리적 소비'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가정용 식물재배기 시장에 영향을 미친 결과라는 게 특허청의 설명이다.

지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5년간 세부 기술 분야별 출원동향을 살펴보면 온습도·빛 등 '재배환경을 제어하는 기술'이 417건(56.6%)으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2020년 기준 전년 대비 가장 높은 증가세를 보인 분야는 인공지능제어 기술로, 증가율은 80%에 달한다.

'인공지능제어' 기술의 주요 특허 등록 사례로는 '먹고 싶은 시기에 수확이 가능하도록 재배 속도를 자동으로 제어하는 기술', '씨앗캡슐을 삽입하기만 하면 해당 씨앗의 최적 재배 조건을 자동으로 인지해 제어하는 기술' 등이다.

최근 5년간 출원인 분포를 살펴보면 LG전자(1위), 그로우솔루션(3위), SK매직(4위),교원(9위) 등의 기업 출원이 많으며 국가연구기관으로 KIST(2위), 농촌진흥청(5위)이 순위권에 들었다.

유진오 특허청 식품생물자원심사과 심사관은 "국내 식물재배기 시장은 식물재배기 판매뿐만 아니라 씨앗캡슐의 정기적 구매가 발생하는 구독경제의 일종으로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된다"며 "가정용 식물재배기 분야는 세계적으로 특허를 과점해 기술 장벽을 구축한 기업이 없는 것으로 분석되기때문에 해외 진출도 충분히 고려해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새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