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 바닥 멀었나".. '공룡 플랫폼' 네이버·카카오 또 '털썩'

안서진 기자 입력 2021. 9. 23. 14: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추석 연휴 이후 첫 거래일인 23일 카카오와 NAVER(네이버) 주가는 좀처럼 반등 포인트를 찾지 못하는 모습이다.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57분 카카오는 전 거래일 대비 4000원(3.35%) 내린 11만5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로써 카카오 주가는 최근 6거래일 연속 하락세를 기록하면서 시가총액은 51조3966억원까지 내려왔다.

증권업계에서도 네이버와 카카오를 둘러싼 정부 규제 이슈가 당분가 지속될 것으로 보고 목표주가를 줄줄이 낮추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추석 연휴 이후 첫 거래일인 23일 카카오와 네이버 주가는 좀처럼 반등 포인트를 찾지 못하는 모습이다./사진=머니S DB
추석 연휴 이후 첫 거래일인 23일 카카오와 NAVER(네이버) 주가는 좀처럼 반등 포인트를 찾지 못하는 모습이다.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57분 카카오는 전 거래일 대비 4000원(3.35%) 내린 11만5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로써 카카오 주가는 최근 6거래일 연속 하락세를 기록하면서 시가총액은 51조3966억원까지 내려왔다. 지난 6월 한때 네이버를 제치고 코스피 시총 3위에 오르기도 했던 카카오는 현재 코스피 시총 6위로 주저앉았다.

같은 시각 네이버는 전 거래일 대비 5000원(1.24%) 오른 39만8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네이버의 경우 지난 7일 이후 시가총액이 7조 넘게 증발한 상태다.

이날 두 종목이 동반 하락세를 보이는 이유는 카카오페이와 네이버파이낸셜이 금융서비스 중단 위기에 놓였기 때문이다. 금융당국은 오는 24일 금융소비자보호법(금소법) 계도기간 종료 이후 금소번 위반 소지가 있는 서비스는 중단해야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금융당국은 카카오페이 등 온라인 금융 플랫폼 업체들이 제공하던 대출 및 보험상품 비교 서비스, 펀드판매 등이 광고가 아닌 사실상 중개 서비스라며 현재와 같은 방식으로는 등록업체만 서비스할 수 있다고 밝혔다. 중개업을 하기 위해선 금소법에 따라 금융위에 ▲금융상품 직접 판매업 ▲금융상품 판매 대리·중개업 ▲금융상품 자문업으로 등록하거나 인·허가를 받아야 한다.

증권업계에서도 네이버와 카카오를 둘러싼 정부 규제 이슈가 당분가 지속될 것으로 보고 목표주가를 줄줄이 낮추고 있다. 지난 16일 삼성증권과 한화투자증권은 카카오 목표가를 각각 10%, 8.1% 하향 조정했다. 지난 17일 한국투자증권 역시 카카오의 목표주가를 기존 18만원에서 16만원으로 12.5% 내렸다.

정호윤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카카오에 대한 규제 리스크가 크게 부각되고 있다"며 "규제 노이즈는 짧은 시일 내 종료되지는 않을 것이며 초소 국감 일정이 종료되는 10월까지는 인터넷 섹터를 짓누를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네이버는 카카오보다 규제 리스크에서 자유로울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오히려 이번 주가 하락이 매수 기회가 될 수 있다는 의견이다.

이문종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네이버는 사실 규제 청정 지역으로 규제 우려에서 네이버는 상대적으로 편안하다"며 "이번 주가 하락을 매수 기회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김현용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이번 금융 규제로 인한 핀테크 매출 타격은 5% 미만으로 그 영향이 매우 제한적일 것"이라며 "추가 규제 우려로 언급되는 골목상권 이슈의 경우 네이버의 사업구조와의 관련성이 낮다는 판단이다"고 내다봤다.

[머니S 주요뉴스]
'장동건♥' 고소영, 양떼목장서 힐링 중
"나 결혼한거 맞아"…안영미, 운동화 벗고 시부모와 배드민턴
벌써 한겨울 옷?… 한예슬, 인형 미모 뽐내
진재영, 쇼핑몰 CEO 맞아?… 추석 차례상 ‘뚝딱’
'이지훈♥' 아야네 음식솜씨 한껏 뽐내
'고3 엄마 맞아?'… 앞머리 내린 이요원, 빛나는 동안 외모 "해피추석"
'블랙핑크 리사'… 솔로 데뷔곡 라리사 빌보드 '핫100'서 84위
"이번에도 싱크로율 대박"… 이사배, '스우파' 노제 커버 메이크업 공개
'세쌍둥이 임신' 황신영 "현재 104㎏, 숨도 잘 못 쉬겠다"… 고충 토로
"힙합 명예 실추시켰다"… 팬들 '장제원 아들' 노엘 퇴출 촉구 성명문 발표

안서진 기자 seojin0721@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