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문여는 아마존 백화점, 무엇이 다를까..하이테크로 중무장

방성훈 입력 2021. 9. 23. 13:35 수정 2021. 9. 23. 19:3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고객은 쇼핑을 하는 동안 스마트폰으로 QR코드를 찍으면서 입어보고 싶은 옷을 고른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2일(현지시간) 소식통들을 인용해 아마존이 내년 문을 여는 백화점에서 유명 의류 브랜드들과 함께 자체 의류를 판매할 계획이라며, 최첨단 기술로 중무장한 탈의실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유명 의류 브랜드外 자체 브랜드도 판매 예정"
'오프라닝' 의류 사업 본격화..최첨단 탈의실 '방점'
스마트폰 QR코드 찍으면..탈의실에 제품 미리 준비
터치스크린으로 직원에 타제품·사이즈 교환 등 요구도
(사진=AFP)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고객은 쇼핑을 하는 동안 스마트폰으로 QR코드를 찍으면서 입어보고 싶은 옷을 고른다. 직원은 고객이 선택한 옷을 탈의실에 미리 준비해 놓는다. 탈의실 안에는 터치스크린이 비치돼 고객이 고른 옷을 토대로 좋아할 만한 제품들을 추천한다. 고객은 고르지 않은 옷 가운데 입어보고 싶은 다른 옷, 또는 다른 색상이나 사이즈의 제품을 터치스크린으로 요청한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이 내년 처음 선보이는 오프라인 백화점 탈의실에서 벌어질 풍경이다. 아마존은 내년 미국 샌프란시스코와 오하이오주에서 첫 백화점을 개점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2일(현지시간) 소식통들을 인용해 아마존이 내년 문을 여는 백화점에서 유명 의류 브랜드들과 함께 자체 의류를 판매할 계획이라며, 최첨단 기술로 중무장한 탈의실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마존은 무인판매 편의점 아마존고에 활용한 ‘완전 스마트 쇼핑’ 개념을 백화점 의류 판매에도 도입한다는 전략이다. 소식통들은 “아마존은 온·오프라인을 통해 기존 브랜드에 대한 수요를 충족시키는 동시에 자체 브랜드 인지도를 높일 수 있는지 확인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한 소식통은 “(터치스크린 외에도) 로봇이나 다른 형태의 자동화기기가 매장에 비치될 수 있다. 다만 아직 어떤 방식인지 확정되진 않았다”고 부연했다.

아마존은 지난 수년 간 의류 사업을 구축하는 데 집중했다. 2009년 첫 자체 브랜드를 선보인 뒤 4년 간은 추가 브랜드를 내놓지 않았다. 그러다가 2016년 여성 의류 브랜드 ‘라크앤드로(Lark & Ro)’, 아동 의류 브랜드 ‘스카우트앤드로(Scout & Ro)’, 남성 의류 브랜드 ‘굿스레드(Goodthreads)’ 등 총 7개 자체 의류 및 신발 브랜드를 출시했다. 소매 의류 사업에도 본격적으로 뛰어들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아마존의 의류 브랜드는 그동안 온라인으로만 판매됐다. 그럼에도 사업은 이미 어느 정도 궤도에 오른 상태다. 미 투자은행 웰스파고는 올해 초 보고서를 내고 아마존의 2021년 의류 및 신발 판매 총액이 450억달러를 기록해 월마트를 넘어설 것으로 추산했다. 이런 상황에서 아마존이 백화점에서 자체 브랜드를 팔기 시작하면 의류 사업은 더욱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은 지난해에 이어 앞으로도 아마존에 큰 기회가 될 전망이다. 팬데믹을 계기로 전자상거래 대중화는 가속화한 반면, 봉쇄조치 등으로 많은 오프라인 매장들이 문을 닫았다. 하지만 지금은 미국 국민 절반 이상이 백신 접종을 마쳤다. 오프라인 매장들이 하나둘씩 다시 문을 열기 시작했다. 그런데 시장 경쟁은 팬데믹 전보다 상대적으로 덜 치열해졌다. 역사적으로 이익보다 시장 점유율 확대를 우선시해온 아마존에겐 호재이자 적기인 셈이다.

WSJ은 “아마존은 온라인 판매 대중화를 선도하며 수많은 오프라인 소매업체들을 위기에 빠뜨렸다. 일부 오프라인 매장들을 파산시키기도 했다. 하지만 이젠 아마존이 직접 오프라인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식료품, 도서에 이어 의류 사업까지 발을 넓히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의류 사업은 다른 부문보다 이윤이 높다. 옷을 보관할 수 있는 물리적 공간이 마련되고 고객들이 직접 옷을 입어볼 수 있으면 (온라인과 다르게) 반품을 크게 줄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웰스파고는 “아마존의 전략은 프리미엄 쇼핑 경험, 신중한 스타일 선택, 고품질 디자인 및 브랜드 파워를 기반으로 하는 기존의 패션 산업 문화와 어떤 측면에선 상반된다”며 “아마존은 그대신 고객 개개인에게 ‘맞춤형’ 추천을 해주는 스타일리스트를 제공, 이른바 ‘퍼스널 쇼퍼(Personal Shopper)’를 통해 이를 보완하려 한다”고 분석했다.

방성훈 (bang@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