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 이소희, 슈팅 핸드 왼손→오른손으로 재변경한 사연

임종호 입력 2021. 9. 23. 13:3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부산 BNK 이소희(21, 170cm)가 슈팅 핸드를 오른손으로 다시 바꿨다.

이소희는 프로 입단 초기 오른손으로 슛을 던졌으나, 어깨 부상을 당한 뒤 슈팅 핸드를 왼손으로 변경했다.

이로 인해 지난 시즌까지 왼손으로 슛을 던졌던 이소희는 2021-2022시즌을 앞두고 슈팅 핸드를 오른손으로 재변경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부산 BNK 이소희(21, 170cm)가 슈팅 핸드를 오른손으로 다시 바꿨다.

이소희는 프로 입단 초기 오른손으로 슛을 던졌으나, 어깨 부상을 당한 뒤 슈팅 핸드를 왼손으로 변경했다. 슛 시도에 영향을 미치는 부위를 다친 상황에서 더 큰 부상 방지를 위한 조치였다. 이로 인해 지난 시즌까지 왼손으로 슛을 던졌던 이소희는 2021-2022시즌을 앞두고 슈팅 핸드를 오른손으로 재변경했다.

이러한 결정의 배경에는 공격에서 확률을 높이고 스코어러로 올라서기를 바라는 팀의 기대가 담겨있다. 


올 시즌 새롭게 BNK 지휘봉을 잡은 박정은 감독은 “(이)소희는 양손을 잘 쓸 수 있는 선수다”라며 말문을 연 뒤 “오른쪽 어깨를 다친 이후 슈팅 핸드를 왼손으로 가져갔었다. 왼손으로 던지면 정확도는 좋을 수 있다. 하지만, 안 쓰던 손이다 보니 슛 타이밍이나 동작이 빨리 이뤄지지 않았다. 스코어러 역할을 하기 위해선 익숙한 손을 쓰는게 좋지 않을까 싶었다”라며 이소희가 슈팅 핸드를 바꾸게 된 이유를 들려줬다.

이어 “그렇다고 오른손으로만 던지게 할 생각은 아니다. ‘양손을 다 가져가 보자’고 얘기했다. 현재는 (다쳤던) 어깨도 많이 좋아졌고, 공격 밸런스도 좋다. 연습할 때 오른손으로 슛 던지는 걸 보면 확실히 슛 동작이 빨라졌다. 올 시즌은 오른손으로 슈팅 핸드를 가져가지만, (선수가) 부담을 느낀다면 다시 바꿀 수도 있다. 양손 모두 고르게 슈팅 밸런스를 가져가 보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계속해 “어린 선수기 때문에 양손을 쓰는 걸 혼란스러워할 순 있다. 하지만, 워낙 악착같고, 하려는 의지가 강하다. 천재성이 있는 선수라 이것(양손 슈팅 밸런스 맞추기)이 성공하면 무시무시한 선수가 되지 않을까 한다. 그만큼 슈팅에 대해선 큰 걱정을 하지 않는다. 올 시즌을 기점으로 (이)소희가 스코어러로 거듭나길 기대하고 있다”라며 이소희의 잠재성과 성장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슈팅 핸드를 왼손으로 바꾼 이후 첫 풀타임을 소화한 지난 시즌 이소희는 커리어 하이를 기록했다. 득점에선 처음으로 두 자릿수(11점)를 기록했고, 3점슛 성공률 역시 33.9%로 예년보다 향상됐다. 하지만, 이소희는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한 단계 더 올라서길 바랐다.

그는 “올 시즌만 우선 슈팅 핸드를 오른손으로 다시 바꿔보기로 했다”라며 “코칭스태프에서 오른손으로 슛을 던지는 걸 보시곤 스냅이 (왼손보다) 더 좋다고 하셨다. (공이 손에서) 빠지는 것도 덜해서 확률 높은 농구를 하기 위해 (슈팅 핸드를) 바꿨다”라고 말했다.

슈팅 핸드를 익숙한 손으로 회귀한 이소희가 다가오는 시즌 공격에서 잠재력을 터트리며 더 많은 팀 승리에 기여를 할 수 있을지 지켜보자.

 

#사진_WKBL 제공, 임종호 기자

 

점프볼 / 임종호 기자 whdgh1992@jumpball.co.kr

Copyright© 점프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