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일주일 동안 화내더라"..뒤통수 맞기 벌칙도 지기 싫어해

조용운 입력 2021. 9. 23. 12:3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는 훈련에서도 승부욕을 발휘한다.

쿠만 감독도 바르셀로나 부임 후 메시에게 벌칙을 당한 적이 있는지 물었고 "딱 한 번 있다"는 대답을 들었다.

쿠만 감독과 에레라의 핵심은 메시의 훈련 자세다.

쿠만 감독은 "슈팅 훈련을 하는 걸 보면 단순히 공만 차는 선수들이 있다. 약간 장난을 치기도 한다"며 "메시는 그렇지 않다. 늘 군더더기 없이 기계처럼 슈팅했다. 모든 걸 이기려는 열망을 훈련에서도 잘 보여준다"라고 강조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탈코리아]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는 훈련에서도 승부욕을 발휘한다. 로날드 쿠만 감독이 메시의 FC바르셀로나 시절 일화를 하나 공개했다.

짧은 패스에 능한 바르셀로나는 훈련에서부터 좁은 공간에서 주고받는 걸 자주 한다. 흔히 론도라고 불리는 볼 돌리기는 여러 명이 1~2명을 둘러싸 둥글게 선 뒤 빼앗기지 않고 패스를 하는 훈련이다. 바르셀로나는 늘 훈련 전에 론도를 하고 20번 패스하는 동안 가운데 선수가 뺏지 못하면 계속 남아있는 방식이다. 이걸 세 차례나 반복할 경우 볼을 못 뺏은 선수는 선수들에게 머리를 맞는 벌칙을 당한다.

바르셀로나에서만 18년을 뛴 메시는 몇 차례나 머리를 맞아봤을까. 쿠만 감독도 바르셀로나 부임 후 메시에게 벌칙을 당한 적이 있는지 물었고 "딱 한 번 있다"는 대답을 들었다. 쿠만 감독은 "잘 지지 않던 메시가 어느 날 론도에서 벌칙을 당하고 일주일 동안 화를 냈다"라고 돌아봤다.

이건 파리 생제르맹에서도 똑같은지 안데르 에레라 역시 "메시는 론도 중에도 긴장을 풀지 않는다. 그래서 15년 동안 최고인 것 같다"라고 칭찬했다.

쿠만 감독과 에레라의 핵심은 메시의 훈련 자세다. 쿠만 감독은 "슈팅 훈련을 하는 걸 보면 단순히 공만 차는 선수들이 있다. 약간 장난을 치기도 한다"며 "메시는 그렇지 않다. 늘 군더더기 없이 기계처럼 슈팅했다. 모든 걸 이기려는 열망을 훈련에서도 잘 보여준다"라고 강조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