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중거리슛으로 시즌 3호골..2경기 연속 득점 성공

차승윤 입력 2021. 9. 23. 11:3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3일(한국시간) 몽펠리에전에서 득점 후 야신 아들리(오른쪽)의 축하를 받는 황의조(왼쪽). (AFP=연합뉴스)

황의조(29·보르도)가 시원한 중거리슛으로 두 경기 연속 골을 터뜨렸다.

황의조는 23일(한국시간) 프랑스 몽펠리에 스타드 드 모손에서 열린 2021~22시즌 리그1 7라운드 몽펠리에전에서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0-1로 뒤처지던 전반 18분 동점골을 터뜨렸다. 시즌 3호골이다.

지난 19일 6라운드 생테티엔전에서 멀티골로 시즌 첫 득점과 함께 팀의 첫 승을 이끌었던 황의조는 이날까지 두 경기 연속 골망을 흔들며 날카로운 골 감각을 이어갔다.

첫 득점 기회는 살리지 못했다. 황의조는 전반 8분 장 오나나의 프리킥 패스를 받아 골키퍼와 1대1 기회를 얻어 오른발 슛을 쐈다. 하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됐고, 슛도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그 사이 선취점은 몽펠리에가 가져갔다. 몽펠리에는 전반 11분 역습 상황에서 발레르 제르맹이 골대 앞에서 패스를 받아 공을 가볍게 밀어 넣으며 선취점을 기록했다.

선취점을 내준 상황에서 황의조가 동점골로 균형을 맞췄다. 황의조는 전반 18분 야신 아들리가 중원 왼쪽에서 전해준 패스를 받아 득점 기회를 맞았다. 황의조는 골키퍼 손을 뚫고 골망까지 직격하는 시원한 중거리 슛을 발사해 동점골로 만들었다. 지난 경기 멀티골에 이은 시즌 3호골이자 리그1 통산 21번째 득점이다. 박주영이 AS모나코 시절 기록한 리그1 아시아 선수 최다득점(25골)에도 네 골 차로 다가섰다.

황의조의 활약에도 보르도는 이날 경기를 무승부로 마쳤다. 보르도는 전반 29분 오나나의 골로 역전했지만, 후반 5분 제르맹의 동점 헤더골, 플로랑 몰레의 역전골로 역전을 허용했다. 보르도는 후반 40분 사무엘 칼루가 동점골을 넣으며 역전패 위기를 모면했다. 한편 선발로 출전했던 황의조는 경기 막판인 후반 45분 허벅지 부위 불편함을 느끼고 메디 제르칸과 교체됐고 보르도는 3-3 무승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차승윤 인턴기자

ⓒ일간스포츠(https://isplus.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