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라이프치히에 서운함 폭발.. "계속 코로나19 변명"

김태욱 기자 입력 2021. 9. 23. 11:0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황희찬(울버햄튼 원더러스)이 독일 분데스리가를 떠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행을 택한 배경을 설명했다.

 황희찬은 지난 22일(한국시각) 영국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에서 "라이프치히에서 컨디션이 좋았지만 어떤 이유인지 경기에 나설 기회를 많이 얻지 못했다"고 밝혔다.

황희찬은 지난해 7월 오스트리아 레드불 잘츠부르크를 떠나 독일 분데스리가 라이프치히 유니폼을 입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 22일 황희찬(울버햄튼 원더러스)이 영국 스카이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전 소속팀 독일 분데스리가 라이프치히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이유로 출전기회를 부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사진=로이터
황희찬(울버햄튼 원더러스)이 독일 분데스리가를 떠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행을 택한 배경을 설명했다. 

황희찬은 지난 22일(한국시각) 영국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에서 "라이프치히에서 컨디션이 좋았지만 어떤 이유인지 경기에 나설 기회를 많이 얻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 상황이 이어지면서 심적으로 가라앉게 됐다"며 지난 시즌 부진의 이유를 설명했다.
황희찬은 지난해 7월 오스트리아 레드불 잘츠부르크를 떠나 독일 분데스리가 라이프치히 유니폼을 입었다. 당시 라이프치히는 황희찬과 5년 장기 계약과 함께 등번호 11번을 부여하는 등 영입에 적극적이었다. 하지만 정작 출전 기회를 거의 부여하지 않았다. 

인터뷰를 통해 황희찬은 "(코로나19)회복 뒤에 컨디션이 좋았지만 3-4개월이 지나는 동안 코로나19 때문에 거의 출전할 수 없었다"며 "하지만 팀은 계속 코로나19 얘기를 했다"고 전했다. 이어 "나는 준비가 돼 있었지만 계속 같은 변명만 했기 때문에 선수로서 할 수 있는 게 없었다"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앞서 황희찬은 지난해 11월 국가대표 소집 이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현 상황에 대해서는 만족감을 나타냈다. 황희찬은 "어릴 때부터 꿈이었던 EPL에서 데뷔전 골을 넣은 건 영광이었고 매우 행복했다"고 밝혔다. 

김태욱 기자 taewook9703@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