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메시 '선택과 집중'.. 몽펠리에전도 포기하고 UCL 맨시티전 준비

안영준 기자 입력 2021. 9. 23. 11:0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무릎 부상으로 메츠와의 리그1 7라운드를 결장한 리오넬 메시(파리생제르맹·PSG)가 이어질 8라운드 몽펠리에전도 포기한다.

메시는 26일 오전 4시 열릴 몽펠리에와의 8라운드도 결장, 리그1 2경기를 빠진 뒤 29일 오전 4시 치러질 맨시티(잉글랜드)와의 2021-22 UCL 조별리그 2차전을 준비할 것으로 보인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9일 PSG-맨시티 UCL
리오넬 메시가 리그1 2경기를 결장하며 UCL에 대비한다.© AFP=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무릎 부상으로 메츠와의 리그1 7라운드를 결장한 리오넬 메시(파리생제르맹·PSG)가 이어질 8라운드 몽펠리에전도 포기한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맨체스터 시티전에 대비하기 위함이다.

PSG는 23일(이하 한국시간) 스타드 생생포리앵에서 열린 2021-22 리그1 7라운드에서 전반 5분과 후반 49분 터진 아쉬샤프 하키미의 멀티골을 앞세워 전반 38분 키키 쿠야테가 한 골을 넣은 메츠를 2-1로 꺾었다. PSG는 7연승으로 리그 단독 선두를 내달렸다. 메시가 없는 상황에서도 연승을 이어갔다.

PSG의 슈퍼스타 메시는 현재 부상 중이다. 메시는 지난 20일 열린 올랭피크 리옹과의 6라운드에서 1-1로 팽팽하던 후반 31분 교체아웃됐다.

당시 메시는 승부처에서 교체 아웃된 점에 불만을 표하며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을 오래도록 응시해 논란이 됐는데, 경기 후 진단 결과 메시의 무릎에 이상이 생긴 것으로 밝혀졌다. 결과적으로는 포체티노 감독의 이른 판단이 메시의 장기 부상을 막은 셈이 됐다.

프랑스 매체 '레퀴프'는 "메시의 부상 상태가 결장해야 할 만큼 심각하지는 않다. 하지만 PSG는 더 중요한 경기를 위해 일단 메시에게 휴식을 주는 게 낫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메시는 26일 오전 4시 열릴 몽펠리에와의 8라운드도 결장, 리그1 2경기를 빠진 뒤 29일 오전 4시 치러질 맨시티(잉글랜드)와의 2021-22 UCL 조별리그 2차전을 준비할 것으로 보인다.

총력전을 펼쳐야 할 맨시티와의 UCL 경기까지 완벽하게 회복하는 게 낫다고 판단한 것인데, 이에 따라 메시의 리그1 데뷔골은 10월 이후로 넘어가게 됐다.

한편 PSG는 브뤼헤(벨기에)와의 UCL 조별리그 1차전서 1-1 무승부를 기록, 아직 조별리그 첫 승을 얻지 못하고 있다. 7연승으로 여유있는 선두를 달리고 있는 리그1에 비해 좀 더 집중이 필요하다.

tree@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