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그린경제 속도 낸다..항로 디지털·탄소중립 도입

최훈길 입력 2021. 9. 23. 11:02 수정 2021. 9. 23. 22:4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해운산업에 디지털 전환, 탄소중립 대책이 반영돼 본격 추진된다.

수정계획에는 자율운항선박 도입, 스마트항만 구축 등 미래 해상교통 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항로표지 기술·정책의 수요 변화를 반영한 내용이 담겼다.

항로표지 기반시설 확충 방안에는 '친환경 관공선 전환정책'에 따라 전기추진 기반 100t급 항로표지선 1척, 500t급 부표정비선 1척을 건조해 항만 탄소중립과 미세먼지 감축에 기여하는 방안이 반영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해수부, 2차 항로표지 기본계획 수정계획 확정
위성항법시스템 구축, 친환경 관공선 도입 추진
문성혁 장관 "더 안전하고 편리한 바다 만들 것"

[세종=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해운산업에 디지털 전환, 탄소중립 대책이 반영돼 본격 추진된다. 코로나19 이후 탈탄소, 그린경제가 속도를 낼 전망이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사진=이데일리 김태형 기자)
해양수산부는 23일 제2차 항로표지 기본계획 수정계획(2015~2024년)을 확정해 고시한다고 밝혔다. ‘항로표지 기본계획’은 항로표지법에 따라 해수부가 수립하는 10년 단위의 항로표지 개발에 관한 중장기 계획이다. 계획 수립 후 5년마다 여건 변화, 타당성을 고려해 변경하고 있다.

해수부는 “세계는 신재생, 디지털, 탈탄소로 대표되는 전환의 시대로 진입했고 5G, AI, 빅데이터 등 최신 기술 도입을 위한 패러다임 전환이 필요하다”고 수정 이유를 밝혔다. 수정계획에는 자율운항선박 도입, 스마트항만 구축 등 미래 해상교통 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항로표지 기술·정책의 수요 변화를 반영한 내용이 담겼다.

수정계획은 △차세대 항법 및 항로표지 개발 △항로표지 기반시설 확충 △항로표지 관리 운영 효율 제고 △국제사회 위상 강화 및 등대해양문화 확산이라는 4대 전략 아래 17개 세부 과제로 구성됐다.

차세대 항법 및 항로표지 개발에는 2022년부터 2035년까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교통부, 해수부, 해양경찰청이 독자적인 위성항법시스템을 구축하는 방안이 담겼다.

항로표지 기반시설 확충 방안에는 ‘친환경 관공선 전환정책’에 따라 전기추진 기반 100t급 항로표지선 1척, 500t급 부표정비선 1척을 건조해 항만 탄소중립과 미세먼지 감축에 기여하는 방안이 반영됐다.

항로표지 관리 운영 효율 제고 방안에는 지방해양수산청별로 운영 중인 항로표지 관리운영시스템의 통합, 2024년까지 활용도가 낮아진 등대 6개소의 무인화 추진 등이 포함됐다. 국제사회 위상 강화 및 등대해양문화 확산 방안에는 ‘(가칭)등대 보존 및 활용에 관한 법률’ 제정 내용이 담겼다.

명노헌 해양수산부 해사안전국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에 발맞춰 수립한 수정계획 과제들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이용자의 눈높이에 맞춘 해양디지털 기술과 서비스를 개발해야 한다”며 “해양디지털화라는 새로운 도전이 실현되면 전 세계의 바다는 지금보다 더 안전하고 편리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료=해양수산부)

최훈길 (choigiga@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