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리, '다다다' 후속 활동.. 24일 '뮤뱅'서 첫무대

윤기백 입력 2021. 9. 23. 10:0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그룹 스카이리(SKYLE)가 후속곡 '다다다'(DA DA DA)로 후속 활동에 돌입한다.

소속사 굿럭엔터테인먼트는 23일 "스카이리가 데뷔곡 '천사의 날개를 내게줘'(FLY UP HIGH)에 이어 24일 KBS2 '뮤직뱅크'부터 후속곡 '다다다' 활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다다다'는 스카이리의 새로운 매력을 확인할 수 있는 곡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카이리(사진=굿럭엔터테인먼트)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그룹 스카이리(SKYLE)가 후속곡 ‘다다다’(DA DA DA)로 후속 활동에 돌입한다.

소속사 굿럭엔터테인먼트는 23일 “스카이리가 데뷔곡 ‘천사의 날개를 내게줘’(FLY UP HIGH)에 이어 24일 KBS2 ‘뮤직뱅크’부터 후속곡 ‘다다다’ 활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다다다’는 아이유, 우주소녀, 양요섭 등과 함께 작업한 프로듀서 KZ가 만들었다. 라틴과 트랩을 섞은 이국적인 하이브리드 댄스곡으로, 연인을 향한 사랑을 뜨겁게 표현한 가사가 인상적이다.

소속사에 따르면 ‘다다다’는 스카이리의 새로운 매력을 확인할 수 있는 곡이다. 파워풀하고 걸크러쉬한 데뷔곡 무대와 차별화되는 성숙하고 러블리한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스카이리는 에린, 채현, 지니, 우정으로 구성된 4인조 K팝 그룹으로 8월 4일 데뷔했다. 뛰어난 라이브 실력과 화려한 퍼포먼스로 실력파 신인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스카이리는 데뷔와 동시에 글로벌 스포츠웨어 브랜드의 중화권 모델로 발탁됐고, 데뷔 한 달여 만에 데뷔곡 유튜브 조회수가 250만뷰를 돌파했다. 해외 언론에서도 데뷔를 집중 조명했다.

스카이리 리더 채현은 소속사를 통해 “‘천사의 날개를 내게줘’로 많은 사랑을 받아서 행복하다”며 “‘다다다’로 더욱 멋진 라이브와 퍼포먼스를 보여드릴테니 많이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윤기백 (giback@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