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기영차 위드 BTS' 이어, 태권도·댄스 서울 영상 곧 공개

입력 2021. 9. 23. 10: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2021 유어 서울 고즈 온' 캠페인, '어기영차 위드 BTS'에 이어 '어기영차 태권도'편과 '어기영차 댄스'편을 각각 9월23일, 10월7일에 공개한다.

서울관광재단 이준 글로벌마케팅팀장은 "전 세계적으로 모두 어려운 시기에 어기영차 서울 시리즈에 희망의 메시지를 담고 싶었다며, 특히 태권도가 전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은 이 시점에 시의적절하게 제작된 태권도 영상의 강한 에너지와 누구나 따라 하기 쉬운 댄스 영상을 통해 위기 극복의 동력을 얻길 바란다"고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유어 서울 고즈 온 캠페인 2,3번째 영상
아메리카 갓 탤런트 홀린 태권도 담아
중독성 있는 어기영차 댄스 챌린지 예정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2021 유어 서울 고즈 온’ 캠페인, ‘어기영차 위드 BTS’에 이어 ‘어기영차 태권도’편과 ‘어기영차 댄스’편을 각각 9월23일, 10월7일에 공개한다.

유어 서울 고즈 온 1편, 어기영차 서울 위드 BTS
어기영차 서울 ‘태권도’편

이번 캠페인은 국내외 여행이 어려운 시대에 ‘서울은 계속된다. 가장 서울답게’라는 슬로건 아래 가장 서울다운 모습으로 에너지가 넘치게 나아가고 있는 서울과 서울 시민들의 소소한 일상을 보여 줌으로써 서울의 도시 브랜딩을 강화하고 궁극적으로는 코로나19 이후 서울 방문을 유도하려는 것이다.

오는 23일 오후 4시 비짓 서울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될 ‘어기영차 태권도’편에서는 태권도 군무를 통해 해외에서도 큰 인기를 얻고 있는 K-타이거즈와 함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가 공존하는 서울의 긍정적인 에너지가 펼쳐질 예정이다.

영상은 태권도의 절도 있고 아름다운 동작을 서울의 관문이자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를 담은 ‘G7(GATE 7) 명소’를 배경으로 촬영됐다.

서울의 과거의 모습은 ‘은평 한옥마을, 독립문’에서, 서울의 멋스러운 현재의 모습은 ‘건대 맛의 거리, 하늘공원’, 서울의 미래는 ‘세빛섬,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 서초 누에다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근 세계태권도연맹(이하 WT) 시범단이 미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초대형 오디션 프로그램인 NBC의 ‘아메리카 갓 탤런트(America’s Got Talent)’의 결승까지 올랐으나 아쉽게 우승은 하지 못했다. 하지만 WT는 인터뷰에서 시범단의 도전으로 태권도는 단순한 격투기를 넘어 평화와 희망을 전달하는 스포츠로서, 전쟁과 재해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전 세계 청소년들에게 꿈과 희망을 전파하는 스포츠 이상의 가치를 보여줬다‘고 의미를 부여한 바 있다.

오는 10월 7일 공개되는 ‘어기영차 댄스’편에서는 한국 힙합에 혜성처럼 등장해 독자적인 영역을 만들어가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DPR 크루와 ‘스트리트 우먼 파이터’를 통해 최근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안무가인 모니카가 출연하여 서울의 25개 자치구 곳곳의 다양한 매력을 노래와 춤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음악 제작에 DPR 크루가 직접 참여하고 출연한다는 점에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누구나 따라 하기 쉽고 재미있는 댄스 동작을 활용한 시민 참여형 프로모션인 ‘어기영차 댄스 챌린지’로 이어질 예정이다.

서울관광재단 이준 글로벌마케팅팀장은 “전 세계적으로 모두 어려운 시기에 어기영차 서울 시리즈에 희망의 메시지를 담고 싶었다며, 특히 태권도가 전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은 이 시점에 시의적절하게 제작된 태권도 영상의 강한 에너지와 누구나 따라 하기 쉬운 댄스 영상을 통해 위기 극복의 동력을 얻길 바란다”고 전했다.

abc@heraldcorp.com

Copyright©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