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 변이 확산에도 훈풍..9월 1~20일 수출 23% 증가

임애신 입력 2021. 9. 23. 09:29 수정 2021. 9. 24. 18:2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9월 수출이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 등에도 20%대의 성장세를 지속했다.

이달 말까지 이 같은 흐름을 지속하면 월별 수출액은 지난해 11월부터 9월까지 11개월 연속 전년 동기 대비 성장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23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20일 수출액(통관기준 잠정치)은 361억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2.9% 증가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관세청, 9월 1~20일 잠정 수출액 발표
수출 361억달러, 수입 350억달러 기록
조업일수 고려 일평균 수출액 31.3%↑

[이데일리 임애신 기자] 9월 수출이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 등에도 20%대의 성장세를 지속했다. 이달 말까지 이 같은 흐름을 지속하면 월별 수출액은 지난해 11월부터 9월까지 11개월 연속 전년 동기 대비 성장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23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20일 수출액(통관기준 잠정치)은 361억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2.9% 증가했다.
부산항에 대기하고 있는 컨테이너의 모습. (사진 = 연합뉴스)
이 기간 조업일수는 14.5일로 지난해보다 하루 적었다. 이에 따라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31.3% 증가했다.

조업일수를 고려하지 않은 기준으로 주요 품목의 수출을 보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반도체(7.7%), 석유제품(95.0%), 승용차(9.4%), 무선통신기기(19.6%), 자동차 부품(13.1%) 등의 증가가 두드러졌다. 반면, 선박은 54.1% 감소했다.

수출은 중국(19.7%), 미국(24.9%), 유럽연합(34.2%), 베트남(8.2%), 일본(33.6%), 대만(52.6%) 등을 중심으로 늘었다.

같은 기간 수입은 350억달러를 기록하며 1년 전보다 38.8% 늘었다.

우리나라로 수입된 주요 품목 중에서는 원유(85.3%), 반도체(15.8%), 석유제품(241.8%), 가스(170.3%) 등이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다. 이에 반해 승용차 수입은 19.2% 감소했다.

주요 국가별로 중국(25.0%), 미국(27.5%), 유럽연합(18.8%), 일본(27.3%), 호주(128.4%) 등으로부터의 수입은 늘었으나, 베트남(-5.9%) 등은 감소했다.

이에 따라 9월 1~20일 무역수지는 11억17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무역수지 흑자가 41억7800만달러였다.

한편, 올해 1월 1일부터 9월 20일까지 연간 누계 기준으로 수출은 4479억달러, 수입 4255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27.2%, 29.0% 증가했다.

(자료=관세청)

임애신 (vamos@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