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 첫 타격왕 도전하는 이정후, '가을바람 타고 불방망이 활활' [인천영상]

송정헌 입력 2021. 9. 22. 21:2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차가운 가을바람이 부는 요즘 영웅군단 에이스 이정후가 절정의 타격감으로 맹타를 휘두르고 있다.

올 시즌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는 프로 데뷔 첫 타격왕 타이틀에 도전하고 있다.

앞으로 30경기 정도 남아 있는 올 시즌 키움 이정후가 막판 역전으로 타격왕에 오를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프로 첫 타격왕 타이틀에 도전하고 있는 이정후가 시즌 막바지 힘차게 방망이를 돌리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타격왕 타이틀 도전하는 이정후' 22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KBO리그 SSG와 키움의 경기가 열렸다. 경기 전 키움 이정후가 밝은 표정으로 훈련하고 있다. 인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

차가운 가을바람이 부는 요즘 영웅군단 에이스 이정후가 절정의 타격감으로 맹타를 휘두르고 있다.

올 시즌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는 프로 데뷔 첫 타격왕 타이틀에 도전하고 있다.

이정후는 22일 SSG와 경기에서 2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전날 21일 경기에서 4타수 2안타를 기록하며 시즌 타율 첫 1위로 올라섰던 이정후는 3타수 1안타를 기록한 강백호에 이어 시즌 타율 2위를 기록 중이다.

이정후는 타율 0.363로 0.364 강백호에 1리 차이로 타율 2위를 달리고 있다.

2020도쿄올림픽을 마치고 이정후는 여러 후유증을 겪었다. 올림픽을 마치고 심신이 피곤한 상태에서 옆구리 통증과 여러 부상으로 한 달 가까이 1군 엔트리에서 빠졌다.

1군에 돌아온 9월 10일 경기에서 2루타를 치며 복귀 신고를 한 이정후는 11일 롯데전 4안타, 12일 롯데전 3안타, 18일 두산전 3안타 등 부상 복귀 이후 맹타를 휘두르고 있다.

이정후는 후반기 복귀 이후 12경기에서 43타수 20안타로 리그에서 안타를 가장 많이 때려내고 있다. 반면 타격 1위를 질주하던 강백호는 최근 12경기에서 43타수 10안타로 주춤하며 이정후에게 추격을 허용했다.

앞으로 30경기 정도 남아 있는 올 시즌 키움 이정후가 막판 역전으로 타격왕에 오를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이정후는 데뷔 이후 매년 3할 이상의 고타율을 기록했지만 아직까지 타격왕 타이틀을 차지한 적이 없다.

찬바람이 부는 가을 날씨에도 이정후의 방망이는 더욱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프로 첫 타격왕 타이틀에 도전하고 있는 이정후가 시즌 막바지 힘차게 방망이를 돌리고 있다. 인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

타격 1위 강백호를 바짝 추격하고 있는 이정후. 언제나 긍정적인 모습 보여주며 밝은 표정으로 훈련하는 이정후.


▶재테크 잘하려면? 무료로 보는 금전 사주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지는 역시 수지네" 갈수록 '물 오르는 미모' [화보]
생방송 중 성폭행범에게 범행 장면 재연 시켜..정신 나간 방송국
‘전현무♥’ 이혜성, 파격 시스루 ‘깜짝’→“가슴살 안 빠지게 스포츠브라 애용”
김성은 “母 사별 후 3년 전 재혼...새아버지와 10번도 못 만나 어색”
‘돌싱’ 박영선, 잘 사는 줄 알았는데..“같은 아파트 아이돌에게 굴욕 당해” 안타까운 고백
박하선 “휴대전화에 유서..제 재산 모르는 부모님 위해 써놨다”
[공식]윤계상, 5살 연하 사업가와 결혼…"코로나로 인해 혼인신고 먼저"
이런 선풍기는 없었다. 선풍기인가? 에어컨인가?
'비거리' 최대! 믿고 치는'드라이버' 전세계 최저가! 10자루 한정!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