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간 문 대통령, BTS 효과 '톡톡'

김상범 기자 입력 2021. 9. 22. 20:09 수정 2021. 9. 22. 22:0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향신문]
BTS 유엔총회 연설 영상
유튜브 실시간 100만명 조회
본부 배경 뮤비 1200만 넘어

ABC방송 출연한 문 대통령과 BTS 문재인 대통령과 방탄소년단(BTS)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주유엔대표부에서 ABC방송이 주최한 인터뷰에 앞서 진행자와 환담하고 있다. 뉴욕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유엔총회 참석 일정에서 ‘대통령 문화 특사’인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동행이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 공식 일정이 시작된 20일(현지시간) 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 회의(SDG 모멘트) 개회 세션에 BTS와 함께 참석했다. 문 대통령의 대표 연설 직후 연단에 오른 BTS는 “우리는 코로나19로 인한 ‘로스트 제너레이션’(잃어버린 세대)이 아니라 ‘웰컴 제너레이션’이라는 이름이 더 어울린다”고 강조했다. 청년세대는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는 세대라며 희망적인 메시지를 전한 것이다.

SDG 모멘트는 유엔이 ‘지속 가능한 발전 목표’ 달성을 위해 매년 개최하는 행사다. 올해는 문 대통령이 국가 정상으로는 유일하게 참석해 대표 발언을 맡았고, BTS는 청년세대 대표 자격으로 나란히 초청됐다.

이날 유엔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약 100만명이 BTS의 연설을 실시간으로 지켜봤다. 유엔은 BTS가 유엔본부를 무대로 히트곡 ‘퍼미션 투 댄스’를 부른 뮤직비디오 영상도 유튜브를 통해 공개했는데, 해당 영상은 게시 이틀 만에 조회수 1200만건을 기록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총회장에서 76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하며 남북·미 또는 남북·미·중의 종전선언을 제안하고 있다. 뉴욕 | 연합뉴스
구테흐스 총장도 감사 인사
BTS “우린 웰컴 제너레이션”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문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문 대통령과 BTS가 함께해서 성공적으로 행사를 마칠 수 있었다. 내가 연설했으면 그런 파급효과를 내지 못했을 것”이라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BTS의 유엔총회 동행은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이뤄졌다. 지난 7월 문 대통령은 BTS를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임명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SDG 연설 이후 유엔 인터뷰에서 BTS를 특사로 임명한 배경에 대해 “미래세대, 젊은 세대들의 목소리를 대변하면서 그들이 보다 활발하게 참여할 수 있도록 이끌어내는 역할을 할 수 있다고 기대한다”고 밝혔다.

BTS가 유엔 무대에서 연설한 것은 2018년 9월 유엔아동기금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 행사와 화상으로 열린 지난해 유엔총회 당시 보건안보 우호국 그룹 고위급 회의에 이어 세 번째다. 문 대통령과 BTS는 21일 미국 3대 지상파 방송사 중 하나인 ABC방송에 공동 출연해 인터뷰를 하기도 했다.

김정숙 여사도 20일 BTS와 함께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을 찾았다. 김 여사와 BTS는 미술관 한국실을 방문해 금동반가사유상과 달항아리 등을 관람하고 미술관 측에 옻칠공예품을 전달했다.

김상범 기자 ksb1231@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