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측, 홍준표 맹폭.."무야홍 아닌 연산홍, 험한 입 세탁해야"

윤다혜 기자,정재민 기자 입력 2021. 9. 22. 18:2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인 이재명 후보 측은 22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한 야권 대권주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의 비판에 대해 "험한 입, 이 정도면 세탁해야 하지 않을까"라며 맹폭했다.

전 대변인은 또 "그 자리에서 홍 의원은 '벌써 성남시 공무원들의 폭로가 쏟아지는 걸 보니 이 지사는 오래가지 못할 것 같다'는 등의 근거없는 발언을 늘어놓다가 막판에는 이재명 후보에게 '감옥에 갈 것'이라고 말했다"라며 "품격 있는 언어로 이재명 후보의 정책을 비판하기보다 한 술 더 떠 이재명 후보에게 저주에 가까운 공격을 퍼부었다. 아무리 마음이 급해도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이 흑색선전의 최선봉에 서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고 꼬집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영진 "조선에 가장 홍 의원스러운 사람, 바로 연산군"
© 뉴스1

(서울=뉴스1) 윤다혜 기자,정재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인 이재명 후보 측은 22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한 야권 대권주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의 비판에 대해 "험한 입, 이 정도면 세탁해야 하지 않을까"라며 맹폭했다.

전용기 열린캠프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아무리 마음이 급해도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이 흑색선전의 최선봉에 서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전 대변인은 "지난 20일 홍 의원은 뜬금없이 성남시 대장동 개발 현장을 찾아갔다"며 "홍 의원 자신은 이재명 후보를 공격하기 위한 정치적 행동이라고 생각하겠지만, 대통령 후보의 처신치고는 너무나 가벼웠다"고 비판했다.

전 대변인은 또 "그 자리에서 홍 의원은 '벌써 성남시 공무원들의 폭로가 쏟아지는 걸 보니 이 지사는 오래가지 못할 것 같다'는 등의 근거없는 발언을 늘어놓다가 막판에는 이재명 후보에게 '감옥에 갈 것'이라고 말했다"라며 "품격 있는 언어로 이재명 후보의 정책을 비판하기보다 한 술 더 떠 이재명 후보에게 저주에 가까운 공격을 퍼부었다. 아무리 마음이 급해도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이 흑색선전의 최선봉에 서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그간 홍 의원의 발언을 요약하면 눈에 거슬리는 것은 모두 박살내고, 청소하고, 뿌리뽑고, 설명하고, 척결하고, 응징하고, 용납하지 않겠다는 단호한 표현들 뿐"이라며 "홍 의원이 혹여나 대통령이 된다면 성난 얼굴과 험악한 말로 온 국민을 고단하게 할게 뻔하다. 그의 지난 발언들이 이를 증명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전 대변인은 "홍 의원은 잠시 멈추고 냉정하게 자신을 돌아 봐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막가파식 막말을 하다가 역풍을 맞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막말 정치인의 비참한 말로를 수없이 봐왔다. 우선 국민들은 막말하는 정치인에게 지지를 보내지도, 표를 주지도 않을 것"이라면서 "홍 의원의 막말은 '정치보복'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자중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열린캠프 상황실장 김영진 의원도 홍 의원을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열린 열린캠프 주간브리핑에서 "이재명 후보에게 명확한 근거 없이 본인의 프레임으로 일방적인 비난과 공격을 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며 "조선에 가장 홍 의원스러운 사람이 있던 것 같다. 바로 연산군"이라고 비난했다.

김 의원은 또 "이번 주부턴 '연산홍'으로 불러주는 게 맞지 않을까"라며 "조선 중기 몰락의 첫 시발점이 연산이었다. 연산이 꼭 생각나는 사람이 홍준표 후보"라고 말했다.

dahye18@news1.kr

Copyright©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