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대장동 관계자 17명 국정감사 출석해야..이재명 등 고발할 것"

김승현 기자 입력 2021. 9. 22. 17:39 수정 2021. 9. 22. 18:0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이 22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성남시장 재직 시절 불거진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관계자 17명에 대한 국정감사 증인 출석 필요성을 주장했다. 의혹 관계자 15명에 대한 계좌 추적도 요구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관련한 대장동 개발 의혹 긴급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긴급 기자간담회에서 대장동 개발 특혜의혹과 관련된 17명의 실명을 공개하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명절 연휴 밥상은 ‘화천대유는 누구껍니까’로 차려졌다”며 “이 후보는 누가 봐도 비상식적인 화천대유 대장동 사업에 대해 합리적 의심을 제기하는 야당과 언론에 대응하여’기꺼이 덫에 걸려 들겠다’면서 피해자 코스프레를 했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오늘부터 기존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 진상규명 TF’를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진상조사 특별위원회’로 전환한다”며 “특검, 국조 요구서 제출부터 시작해 이 게이트 관련자들을 검찰에 고발토록 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민주당은 이번 사안에 대한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증인, 참고인 채택에 협조할 것을 요구한다”며 핵심 증인 및 참고인 명단을 공개했다. 김 원내대표가 국정감사에 출석할 것을 주장한 관계자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황무성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윤정수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김만배 화천대유 자산관리 대주주 ▲김석배 화천대유 자산관리 이사▲이성문 화천대유 자산관리 대표▲박현덕 화천대유 자산관리 이사▲고재환 성남의 뜰 대표▲황호양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이한성 천화동인 1호 이사▲김은옥 천화동인 2호 이사▲김명옥 천화동인 3호 이사▲남 욱 천화동인 4호 이사▲고동연 천화동인 5호 이사▲조현성 천화동인 6호 이사▲양재희 천화동인 7호 이사 ▲정영학 회계사 등 총 17명이다.

또한 국민의힘은 이재명 경기지사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직무대리 등에 대해 업무상배임에 의한 특가법 위반혐의로 고발할 예정임도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들은 화천대유, 천화동인, 성남의뜰이라는 희대의 투자 구조를 만들어 3억5000만원 투자로 4000억원, 무려 11만%가 넘는 막대한 수익을 올린 당사자 또는 그 악마적 기획의 중심에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권력의 비호 아래 화천대유라는 빨대를 꽂은 후 천화동인이라는 이름으로 증권회사 신탁의 탈을 쓰고 공공개발사업에 침투해서 상상을 초월하는 폭리를 취했다”며 “이재명 후보에게 묻겠다. 대장동의 개발이익 수천억원은 누가 가져갔는가”라고 했다.

Copyright© 조선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