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첫 미국 순방.."문재인 정부 대북정책, 폐기 수순으로 가야"

배지현 입력 2021. 9. 22. 16:56 수정 2021. 9. 22. 17:0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2일 첫 미국 방문길에 오르며 "미국 트럼프 행정부 시기에 문재인 정부가 진행했던 대북 정책은 상당히 폐기되는 수순으로 가야 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인천국제공항에서 "미국 고위 관계자들과 우리 당의 대북정책이나 대미정책 등에 대해 협의하기 위해 출국하게 됐다"며 이렇게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재외동포 간담회 등 4박6일 일정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2일 인천국제공항에서 미국으로 출국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2일 첫 미국 방문길에 오르며 “미국 트럼프 행정부 시기에 문재인 정부가 진행했던 대북 정책은 상당히 폐기되는 수순으로 가야 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인천국제공항에서 “미국 고위 관계자들과 우리 당의 대북정책이나 대미정책 등에 대해 협의하기 위해 출국하게 됐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은 초기 3~4년 동안 방향성에서 상당한 오류를 노정했고, 트럼프 행정부가 재선에 실패하며 지금과 완전히 다른 방향으로 가야 한다는 인식이 한미 간에 생겼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연설을 통해 한반도 ‘종전선언’을 제안한 것에 대해서도 “임기 말에 새로운 제안을 하기보다는 지금까지 했던 것들을 잘 마무리하고 잘못된 점이 있으면 재검토하는 과정을 거치면 좋겠다”고 짚었다.

이 대표를 포함해 정진석 국회부의장과 김석기 당 재외동포위원장, 서범수 대표 비서실장,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조태용‧태영호 의원 등이 방미단으로 함께 출국했다. 이들은 오는 27일까지 미국 워싱턴과 뉴욕, 로스앤젤레스(LA)를 차례로 방문하며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 조정관과 그레고리 믹스 하원 외교위원장 등 미국 정부와 의회 관계자들을 만날 계획이다. 다만 이 대표는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등 고위관계자와의 만남 여부에 대해 “상세한 부분은 미리 알릴 수 없는 부분도 있어 (사후) 보도자료를 통해 공개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방미단은 한국전 참전기념비 헌화로 첫 공식 일정을 시작한 뒤 재외동포 정책 간담회를 통해 현지 동포들의 재외국민 투표를 독려한다. 방미단은 또 23일(현지시간)에는 현지에 있는 탈북민과 유학생들을 만난다. 이 대표는 <워싱턴포스트>와 <월스트리트저널과>의 인터뷰로 언론중재법 개정안에 대한 반대 입장도 국제사회에 알릴 예정이다.

배지현 기자 beep@hani.co.kr

Copyright© 한겨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