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울고, 두산 웃고" 추석날 희비 엇갈린 잠실 라이벌

양지혜 기자 입력 2021. 9. 21. 22:2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추석날 서울 라이벌의 희비가 엇갈렸다.

LG의 외국인 에이스 케이시 켈리./허상욱 스포츠조선 기자

LG는 울었다. 21일 대전에서 열린 한화와 원정 경기에서 LG는 6대15 역전 대패를 당했다. 전날까지 2위 삼성을 한 경기 차로 쫓던 3위 LG는 이날 패배로 오히려 경기 차가 2게임으로 벌어졌다. 리그 꼴찌에게 역전패를 당해 충격이 배로 컸다.

투·타 모두 제 역할을 못했다. LG의 외국인 에이스 켈리가 선발로 나섰지만 5이닝 10피안타 6실점(4자책점)으로 무너졌다. 타선도 힘이 없었다. 9안타 8사사구를 얻고도 6득점에 그쳤다. 반면 LG 불펜은 사사구 7개를 허용하며 7회 대량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다.

이날 LG는 1회 홍창기가 안타, 김현수가 볼넷으로 출루하고 서건창이 주저없이 희생번트를 대 주자들을 진루시켰다. 3회에는 1사 후 홍창기가 번트 안타, 김현수가 볼넷, 그리고 서건창이 다시 번트 안타를 만드는 등 계속해서 도루와 번트로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하지만 결정력이 모자랐다. 3회 1사 만루에서는 채은성이 병살타를 쳤고 5회 김현수의 내야안타로 만든 무사 1루에서는 서건창이 병살타로 찬스를 무산시켰다. 번번히 찬물을 들이키는 사이에 오히려 한화가 4회 3점, 5회 3점을 내 경기를 뒤집었다. 7회에는 무려 8득점을 하며 LG의 추격을 완벽하게 따돌렸다. 2위 추격 싸움이 한창인 LG는 최하위 팀에게 완패당해 내상을 크게 입었다.

NC전에서 역투하는 두산 선발투수 최원준./허상욱 스포츠조선 기자

두산은 웃었다. 잠실 홈에서 NC를 12대2로 대파하고 4연승을 달리며 4위로 올라섰다.

두산 선발 투수 최원준이 6이닝 2실점 호투로 시즌 10승(2패)을 수확했고, 타선에서는 박건우와 호세 페르난데스가 홈런포로 승리를 견인했다.

2회까지 8득점하며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은 두산은 4회와 5회, 그리고 8회에도 득점에 성공해 여유롭게 승리를 마무리했다.

삼성은 부산에서 열린 롯데와 원정 경기에서 11대9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3연승을 질주한 삼성은 61승(8무47패)째를 수확하며 2위 자리를 지켰다. 선발 투수 최채흥은 6과3분의1이닝 9피안타 3탈삼진 4실점으로 시즌 4승을 신고했고, 마무리 투수 오승환은 33세이브를 따냈다. 롯데는 8위를 유지했다.

광주에서는 선두 KT가 KIA에 11대5 역전승을 거두고 선두 굳히기에 나섰다. KT는 선발 투수 윌리엄 쿠에바스가 1회 4실점하며 경기를 어렵게 시작했지만 곧바로 타선이 4득점하며 동점을 만들며 경기를 쉽게 풀어갔다. KT는 2회말 1실점하며 4-5로 다시 끌려갔지만 3회에 다시 4점을 내면서 8-5 역전에 성공다. 이후 7회까지 3점을 추가해 쐐기를 박았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