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동해안 라이벌' 포항 2대1로 꺾고 '선두 탈환'

박찬준 입력 2021. 9. 21. 22:2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울산 현대가 동해안 더비에서 승리를 챙기며 선두를 탈환했다.

울산은 21일 오후 7시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포항 스틸러스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31라운드에서 2대1로 이겼다.

울산은 조현우의 차징 파울을 주장했지만 주심은 포항의 득점을 인정했다.

추가시간 포항은 사력을 다했지만, 끝내 골은 터지지 않았고 울산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울산 현대가 동해안 더비에서 승리를 챙기며 선두를 탈환했다.

울산은 21일 오후 7시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포항 스틸러스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31라운드에서 2대1로 이겼다. 올 시즌 동해안 더비에서 무패를 이어간 울산은 승점 58로 전북 현대를 제치고 선두 자리를 다시 찾았다. 포항은 승점 39로 6위에 위치했다.

울산이 선제골을 기록했다. 전반 37분 이동경의 코너킥 이후 포항의 페널티박스 안에서 혼전 상황이 이어졌고, 볼을 잡은 오세훈이 넘어지며 슈팅을 시도했다. 강현무 대신 출전한 골키퍼 조성훈이 확실하게 처리하지 못하며 득점으로 연결됐다. 후반 시작과 함께 울산이 달아나는데 성공했다. 후반 4분 이동준이 전방으로 침투하는 과정에서 조성훈과 충돌했고,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바코가 깔끔하게 성공시켰다.

0-2로 끌려가던 포항이 승부수를 띄웠다. 후반 15분 이수빈, 임상협, 이광준, 오범석까지 4장의 교체 카드를 한꺼번에 사용하며 변화를 줬다. 후반 29분 변수가 생겼다. 하프라인 부근에서 원두재가 강상우에게 깊은 태클을 범하며 파울이 선언됐다. 주심은 비디오 판독(VAR) 끝에 원두재의 퇴장을 선언했다. 울산은 박용우를 대신해 김성준을 투입하며 굳히기에 들어갔다.

포항이 추격골을 터뜨렸다. 후반 40분 포항이 코너킥 상황에서 강상우의 크로스를 그랜트가 헤더로 연결하며 울산의 골망을 흔들었다. 울산은 조현우의 차징 파울을 주장했지만 주심은 포항의 득점을 인정했다. 추가시간 포항은 사력을 다했지만, 끝내 골은 터지지 않았고 울산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재테크 잘하려면? 무료로 보는 금전 사주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지는 역시 수지네" 갈수록 '물 오르는 미모' [화보]
생방송 중 성폭행범에게 범행 장면 재연 시켜..정신 나간 방송국
‘전현무♥’ 이혜성, 파격 시스루 ‘깜짝’→“가슴살 안 빠지게 스포츠브라 애용”
김성은 “母 사별 후 3년 전 재혼...새아버지와 10번도 못 만나 어색”
‘돌싱’ 박영선, 잘 사는 줄 알았는데..“같은 아파트 아이돌에게 굴욕 당해” 안타까운 고백
박하선 “휴대전화에 유서..제 재산 모르는 부모님 위해 써놨다”
[공식]윤계상, 5살 연하 사업가와 결혼…"코로나로 인해 혼인신고 먼저"
이런 선풍기는 없었다. 선풍기인가? 에어컨인가?
'비거리' 최대! 믿고 치는'드라이버' 전세계 최저가! 10자루 한정!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