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준용 "정치인들이 지원금 가짜뉴스 조장..수준 참 한심"

임형섭 입력 2021. 9. 21. 21:5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인 준용 씨가 21일 자신의 작품활동에 대한 지원금을 겨냥한 야권의 공격에 대해 "정치인들이 가짜뉴스를 조장한다"며 "수준 참 한심하다"고 반발했다.

준용 씨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제가 받은 지원금은 미술관이 전시를 하기 위해 제 작품을 구매한 비용을 말한다"며 "박수근미술관이 작품을 사도록 양구군청이 비용을 대는 것 등을 뭉뚱그려 '지원'이라고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미술관 작품 구매 비용을 생계지원금처럼 호도"..尹측에 반박
작품 설명하는 문준용 작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인 준용 씨가 21일 자신의 작품활동에 대한 지원금을 겨냥한 야권의 공격에 대해 "정치인들이 가짜뉴스를 조장한다"며 "수준 참 한심하다"고 반발했다.

준용 씨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제가 받은 지원금은 미술관이 전시를 하기 위해 제 작품을 구매한 비용을 말한다"며 "박수근미술관이 작품을 사도록 양구군청이 비용을 대는 것 등을 뭉뚱그려 '지원'이라고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준용 씨는 "'지원'이라는 것은 행정용어에 불과한 데 정치인들이 이 단어를 보고 신이 났다. 마치 제가 코로나 생계 지원을 받는 것처럼 호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결국 자신의 작품을 미술관이 구매한 것일 뿐 무상으로 돈을 받은 것이 아니라는 게 준용 씨의 설명이다.

이어 "왜 대통령 아들의 작품을 세금으로 사느냐고 하는데, 원래 모든 작품은 세금으로 사는 것이다. 미술관이 공공기관이기 때문에 공공 예산이 들어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준용 씨가 지난해 강원도 양구군청 예산으로 7천만원의 지원금을 받은 데 대해 "세계적 예술인이 맞다면 도대체 왜 국민의 혈세로만 지원을 받는가"라고 비판한 바 있다.

chomj@yna.co.kr

☞ 배우 서이숙 측, 가짜 사망뉴스에 "고소 준비 중"
☞ 약혼남과 자동차여행 떠났다 실종된 여성, 시신으로 발견
☞ 與청년대변인 '패배자 새X' 막말 논란…野 "GSGG 이어 또?"
☞ "도망가면 죽어" 전 여친 열흘 넘게 감금하고 "여행했다" 발뺌
☞ 남아공 보호종 펭귄 64마리 떼죽음…벌떼에 쏘인 듯
☞ 일본 1913년생 할머니들 '최고령 일란성 쌍둥이' 신기록
☞ 여친과 성행위한 중학생 성폭력범 될 뻔…법원 "징계 취소"
☞ "춤추는데 허락은 필요없죠" 유엔총회장 누빈 BTS
☞ 추석 연휴 지인과 술 마시던 남성 오피스텔 20층서 추락사
☞ 장제원 아들, 무면허 운전·경찰관 폭행 혐의로 체포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