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증금만 36억..가장 비싼 전세 아파트는 어디?

장순원 입력 2021. 9. 21. 19: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천정부지로 치솟는 전셋값, 서울에서 가장 비싼 곳은 어디일까.

이어 강남구 청담동에 있는 '이니그마빌2' 전용면적 230.7㎡가 월세 1200만원(보증금 3억원), 서초구 반포동의 '반포자이' 전용면적 245㎡가 1000만원(보증금 10억원), 용산구 한남동의 '한남더힐' 전용면적 177.8㎡가 800만원(보증금 12억원)에 거래됐다.

서초구 반포동의 '반포자이' 전용면적 216.5㎡가 32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전세대출 급증

[이데일리 장순원 기자] 천정부지로 치솟는 전셋값, 서울에서 가장 비싼 곳은 어디일까.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에 따르면 서울에서 거래된 아파트 전·월세 중 월세가 가장 비싼 곳은 성동구 성수동1가에 위치한 ‘아크로 서울포레스트다. 전용면적 264.5㎡가 보증금 20억원에 월세는 2700만원을 내야 한다. 작년 기준 중소기업 대졸 1년차 근로자 평균연봉(2852만원)에 육박하는 금액이다.

이어 강남구 청담동에 있는 ‘이니그마빌2’ 전용면적 230.7㎡가 월세 1200만원(보증금 3억원), 서초구 반포동의 ‘반포자이’ 전용면적 245㎡가 1000만원(보증금 10억원), 용산구 한남동의 ‘한남더힐’ 전용면적 177.8㎡가 800만원(보증금 12억원)에 거래됐다.

래미안대치팰리스 전경
전세 최고가 거래는 강남구 대치동 ‘래미안 대치팰리스’이다. 전용면적 151.3㎡에 보증금 36억원이었다. 서울의 웬만한 아파트 두어 채를 사고 남는 돈이다. 서초구 반포동의 ‘반포자이’ 전용면적 216.5㎡가 32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전셋값이 오르면서 대출도 덩달아 증가하고 있다. 5대 시중은행(국민·우리·신한·하나·농협) 전세대출 현황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인 2017년 6월 52조8189억원이었던 전세 대출액(잔액 기준)은 지난 6월 말 기준 148조5732억원으로 증가했다. 전세 대출 규모가 4년 만에 2.8배 늘어난 것이다.

특히 20~30대 청년층의 전세 대출이 급격히 늘어났다. 이 기간 20대는 4조3891억원에서 24조3886억원으로 5.6배 증가했다. 세대별 평균 증가율(2.8배)의 두 배 수준이다.

30대는 24조7847억원에서 63조6348억원으로 증가했다.

전셋값이 뛰자 소득이나 자산이 부족한 청년층의 빚 의존도가 확 올라갔다는 평가다.

장순원 (crew@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