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승부처 호남서 투표 시작..'대장동'에 '호남 며느리'까지

양소리 입력 2021. 9. 21. 16:5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 경선의 최대 승부처인 호남권의 권리당원 투표가 추석인 21일 시작됐다.

1강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이 계속되는 가운데 각 후보들은 승기를 잡기위해 각자 분주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기득권의 반발을 감수할 용기, 난관을 이겨내는 추진력 없이 개혁은 한 발자국 떼기도 쉽지 않다"며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기득권의 저항'으로 일축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이재명 '대장동 의혹' 돌파 의지…이낙연 측 "눈물겹다"
추미애 "나는 호남 며느리"…박용진 "고향이 전북 장수"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오후 광주 남구 한 미혼모시설을 방문한 뒤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1.09.18. hgryu77@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 경선의 최대 승부처인 호남권의 권리당원 투표가 추석인 21일 시작됐다. 1강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이 계속되는 가운데 각 후보들은 승기를 잡기위해 각자 분주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호남 권리당원의 투표 결과는 오는 24일 광주·전남, 26일 전북 순회경선에서 대의원과 일반당원, 국민 중 유선전화 사전신청자의 현장 투표 결과와 함께 공개된다.

이재명 '대장동 의혹' 돌파 의지…이낙연 측 "눈물겹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기득권의 반발을 감수할 용기, 난관을 이겨내는 추진력 없이 개혁은 한 발자국 떼기도 쉽지 않다"며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기득권의 저항'으로 일축했다.

그는 이어 "그러니 누가 무슨 말을 했는지보다 누가 어떤 삶을 살아왔는지 봐달라. 온갖 왜곡과 음해, 흑색선전을 헤치고 저 이재명이 어떤 삶을 어떻게 살아왔는지, 국민과 함께 어떤 일을 해냈는지 살펴봐달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두려움 때문에 할 일을 피하지 않았고, 불의와 타협하지 않았고, 돈과 명예 온갖 유혹에 넘어가지 않았다. 저의 삶은 기득권과 끝없는 투쟁이었다"고 했다.

이 지사는 또 다른 게시물에서 이낙연 후보님께 부탁드립니다'라며 "법에도 전례도 없는 획기적 방식으로 개발이익 5503억원 환수한 이 사건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격려하고 권장해 달라. 개발이익 국민 환수를 아예 법 제도로 만들 수 있게 도와달라"고 했다.

정치권에서는 이 지사가 추석 연휴 밥상머리에 '대장동 개발 의혹'이 오르는 것을 막기 위해 연거푸 메시지를 내놓고 있다는 해석이 나왔다.

이 지사의 글에 이낙연 캠프에서는 "대장동 의혹의 불길을 잡으려는 이재명 후보 측의 사투가 눈물겹다"는 논평이 나왔다.

오영훈 수석대변인은 앞서 이 지사의 해명에 대해 "모쪼록 그런 노력들이 모여 국민들이 실체적 진실을 판단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다만 "이재명 캠프는 왜 무슨 일이 생길 때마다 이낙연 후보를 끌어들여 물타기를 하는가"라며 "그런 설명은 이낙연 후보가 아닌, 국민들에게 직접 해주십사"라고 밝혔다.

한편 이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광주 군 공항 이전을 정부 주도로 빨리 추진하겠다"고 밝히며 호남에 지지를 호소했다.

추미애 "나는 호남의 며느리"…박용진 "내 고향이 전북 장수"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20일 전북 전주시 전주남부시장을 방문해 상인들과 인사를 나누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1.09.20. pmkeul@newsis.com

추미애 전 법무장관도 적극적인 호남 구애를 이어갔다.

그는 광주 MBC '황동현의 시선집중'에서 앞서 호남 일정을 소개하며 "(광주) 양동시장에서 놀랄 정도로 환대를 받았다. 안아주시고 잘했다고 칭찬도 해주셨다"고 말했다.

또 전북에 대해 언급하며 "제가 정읍이 시댁이다. '호남 며느리'가 왔다고 맞아주셨다"고 강조했다.

박용진 의원은 이날 전북 장수의 선산에 성묘하고 논개사당에 분향하는 등 바쁜 하루를 보냈다.

박 의원은 논개선양회와의 간담회에서 "전북 장수가 고양이고 번암면에서 태어났다"며 "대통령 후보가 되어서 오게 되는 고향땅은 더 남다르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고향에 선배님들께서 어르신들께서 지혜와 용기를 북돋아주시기를 기대하고 오늘 이렇게 뵙는다"면서 "장수가 낳은 전북의 아들 박용진이 대한민국의 더 활짝핀 미래를 만드는데 적합한 인물이라고 생각하고 그렇게 노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Copyright©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