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다시 화천대유 직접진화 "가시밭길 헤쳐 새로운 길 내겠다"

김지영 기자 2021. 9. 21. 10:5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사업으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가시밭길을 헤쳐서라도 새로운 길을 내겠다"며 '화천대유'논란에 대한 정면돌파 의지를 나타냈다.

이 지사는 21일 페이스북에 "온갖 왜곡과 음해 흑색선전을 헤치고 저 이재명이 어떤 삶을 어떻게 살아왔는지, 국민과 함께 어떤 일을 해냈는지 살펴봐 달라"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he300]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7일 광주 동구 금남로 전일빌딩245에서 광주전남전북 특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사업으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가시밭길을 헤쳐서라도 새로운 길을 내겠다"며 '화천대유'논란에 대한 정면돌파 의지를 나타냈다.

이 지사는 21일 페이스북에 "온갖 왜곡과 음해 흑색선전을 헤치고 저 이재명이 어떤 삶을 어떻게 살아왔는지, 국민과 함께 어떤 일을 해냈는지 살펴봐 달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신은 "두려움 때문에 할 일을 피하지 않았고 불의와 타협하지 않았고 돈과 명예 온갖 유혹에 넘어가지 않는 등 저의 삶은 기득권과 끝없는 투쟁이었다"고 강조했다.

또 "개혁은 혁명보다 어렵다는 말이 있다"며 "기득권 저항은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강고하고 집요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자신도 "멈추고 싶었던 적도 있었고 시끄러운 일 하지 않으면 좋은 소리 들으려 적당히 타협하고 애매 모호한 말로 국민을 헷갈리게 하면 참 편하게 할 수 있는 것이 정치"라며 "하지만 그것은 주권자에 대한 배신이기에 (유혹과 비난을) 견디고 돌파하며 여기까지 왔다"고 했다.

이 이 지사는 "제게 기회를 주시면 어떤 경우에도 어떤 난관도 뚫고 반드시 길을 만들겠다. 두려움 때문에 기득권 때문에 가지 못했던 길, 가시밭길을 헤쳐서라도 그 길을 열겠다"고 했다.

아울러 "한 명의 공직자가 얼마나 많은 변화를 만들어 낼 수 있는지 결과로 증명하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 지사는 당안팎에서 '대장동 게이트', '화천대유 게이트'라며 공격을 퍼붓자 지난 19일 토론회에서 "단 1원이라도 받았다면 후보와 공직을 사퇴하겠다"며 강력 대응했다. 이어 "택지 개발을 100% 공영개발로 돌리는 법과 제도를 만들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멀쩡한 서이숙 '심장마비' 가짜뉴스에 또 화들짝…법적 대응'삼둥이 임신' 황신영…"현재 104kg, 배가 터질 것 같아""점점 야위어가네"…고현정, 다이어트 성공 후 4개월 변천사곽민선 아나, 수원삼성 선수와 열애설…"경기 지는데 네 생각""삼촌네 왜 안와요? 엄마만 일하잖아요!" 시조카가 따지네요
김지영 기자 kjyou@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