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홍준표, 이재명·이낙연 누구와 붙어도 '우위'

김일창 기자 입력 2021. 9. 21. 10:0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추석을 앞두고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의 일대일 가상 대결에서 모두 우위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여론조사공정(주)'이 데일리안 의뢰로 지난 17일부터 18일까지 조사해 21일 발표한 여야 유력 대권 주자 가상 양자대결 조사에서 윤 전 총장은 47.9%를 얻어 37.9%를 얻은 이 지사를 10%p(포인트) 차이로 앞섰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여론조사공정(주)' 여론조사..윤석열 47.9%vs이재명 37.9%
홍준표 42.6%vs이재명 38.9%..與 '이낙연' 野 '윤석열' 경쟁력 우위
이재명 경기지사(왼쪽)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 ©뉴스1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추석을 앞두고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의 일대일 가상 대결에서 모두 우위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여론조사공정(주)'이 데일리안 의뢰로 지난 17일부터 18일까지 조사해 21일 발표한 여야 유력 대권 주자 가상 양자대결 조사에서 윤 전 총장은 47.9%를 얻어 37.9%를 얻은 이 지사를 10%p(포인트) 차이로 앞섰다.

윤 전 총장은 호남과 40대를 제외한 모든 지역과 연령층에서 이 지사에 우세했다. 서울에서는 49.4%의 지지율을 얻었고 '보수 텃밭'인 대구·경북(TK)에서는 59.0%로 가장 높은 지지를 받았다. 고향인 충청에서는 49.7%, 부산·울산·경남에서는 53.5%를 얻어 과반을 달성하거나 이에 근접했다.

호남에서는 이 지사가 48.2%로 32.2%인 윤 전 총장을 앞섰다.

연령대에서는 40대에서만 이 지사가 56.2%로 우위를 보였을 뿐, 나머지 연령대에서는 윤 전 총장이 모두 앞섰다. 20대에선 윤 전 총장이 43.2%로 29.4%를 얻은 이 지사를 두 자릿수 이상 차이로 앞섰다.

홍 의원도 이 지사와 대결에서 우위를 보였으나, 지지율 격차는 윤 전 총장에 비해 좁았다.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홍 의원은 42.6%, 이 지사는 38.9%를 기록해 격차는 오차범위 내인 3.7%p를 기록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

두 후보는 연령별로 선명한 대조를 보였다. 홍 의원이 2030세대에서 과반 지지를 확보했다면, 이 지사는 40대에서 60%에 달하는 지지를 얻었다. 50대에서는 홍 의원 41.7%, 이 지사 43.0%, 60대 이상에서는 홍 의원이 38.7%, 이 지사가 37.2%로 오차범위 내에서 각축을 벌였다.

윤 전 총장과 홍 의원은 이 전 대표와의 대결에서도 모두 우위를 보였다.

윤 전 총장은 이 전 대표와 대결에서 47.5%를 기록하며 40.3%의 이 전 대표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섰다.

홍 의원은 42.1%를 얻어 39.9%를 얻은 이 전 대표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섰다.

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ickim@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