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가수 조성모와 콜라보 음원 발매 눈길

이영균 입력 2021. 9. 21. 02: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경북 경주시가 가수 조성모 등 유명 아티스트와의 협업으로 음원을 제작해 눈길을 끌고있다.

경주시는 오는 22일 오후 6시 가수 조성모가 부르는 '달빛 경주' 공개에 이어 연내 경주의 로맨스를 담은 노래를 한 곡 더 선보일 예정이다.

17일 경주문화재단에 따르면 '달빛 경주'는 경주를 테마로 한 발라드 곡이다.

달빛이 떨어지는 듯한 섬세한 피아노 연주와 경주의 밤거리를 직접 걷는 듯한 가사가 어우러진 아름다운 곡이라는 게 경주시 관계자의 설명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조성모의 신곡 ‘달빛 경주’ 테저 이미지.경주문화재단 제공
경북 경주시가 가수 조성모 등 유명 아티스트와의 협업으로 음원을 제작해 눈길을 끌고있다.

경주시는 오는 22일 오후 6시 가수 조성모가 부르는 ‘달빛 경주’ 공개에 이어 연내 경주의 로맨스를 담은 노래를 한 곡 더 선보일 예정이다.

17일 경주문화재단에 따르면 ‘달빛 경주’는 경주를 테마로 한 발라드 곡이다. 베스트셀러 시집 ‘너에게 꽃이다’의 강원석 시인이 경주시에 헌시한 ‘달빛 흐르는 밤, 경주에서’를 원작으로 직접 노랫말을 썼다. 국내 최다 OST 작곡으로 널리 알려진 인기 작곡팀 ‘알고보니 혼수상태’가 이 노랫말에 멜로디를 붙였다.

가수 조성모는 특유의 감미로운 목소리로 경주의 아름다움을 노래한다. 달빛이 떨어지는 듯한 섬세한 피아노 연주와 경주의 밤거리를 직접 걷는 듯한 가사가 어우러진 아름다운 곡이라는 게 경주시 관계자의 설명이다.

시는 음원 제작 비용 일부를 부담하는 등 제작자 역할로 참여했다.

‘'달빛 경주’는 1990년대 후반 한국형 드라마타이즈 뮤직비디오를 첫 선보이며 이를 크게 힛트시킨 조성모가 직접 제작에 참여한 뮤직비디오로도 만나볼 수 있다. 

뮤직비디오는 이날 노래와 함께 국내∙외 음원사이트에 전격 공개될 예정이다.

시가 연내 공개할 두 번째 음원은 애절한 트로트 장르 곡이다. 대한민국연예예술상 작곡상을 수상한 싱어송라이터 추가열이 직접 곡을 썼다. 참여 가수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유명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으로 한창 주가를 올리고 있는 신인 트로트 가수가 이 곡을 부를 것으로 알려졌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이동이 자유롭지 못한 요즘, 경주를 여행하는 듯한 감성에 빠져들 수 있는 위로의 노래 선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주=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Copyright © 세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