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 못 간 시민들 관광지 나들이..아쉬움 달래며 힐링

정지훈 입력 2021. 9. 20. 16:11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추석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고향 방문을 미루는 분들 많으실 텐데요.

지역에선 이렇게 고향을 못 가는 시민들을 위한 행사도 열리고 있습니다.

경주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정지훈 기자.

[기자]

네, 저는 지금 경주엑스포대공원에 나와 있습니다.

이곳을 찾은 시민들은 해먹이나 의자에 앉아 편하게 휴식을 즐기고 있습니다.

또 다른 곳에선 다양한 전통놀이 체험과 전통 공연 등이 펼쳐지고 있는데요.

코로나19로 고향을 찾지 못한 시민들을 위한 행사입니다.

야외극장 앞에서는 투호 던지기와 제기차기, 윷놀이, 팽이치기, 한궁 등 전통놀이 체험이 마련돼 있습니다.

추석 연휴에도 실내에서만 머물던 아이들은 오랜만에 엄마, 아빠와 함께 하는 놀이에 신이 난 모습입니다.

가족들은 공원을 둘러보며 산책도 하고, 가만히 해먹에 누워 휴식을 즐기기도 합니다.

경주 유명 관광지 곳곳에도 많은 방문객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첨성대 주변에는 오전 일찍부터 추석 연휴 나들이객들로 붐비는 모습입니다.

가족과 함께 꽃밭에서 사진도 찍고, 산책을 즐기며 상쾌한 가을 날씨를 만끽하며 고향을 찾지 못한 아쉬움을 달래고 있습니다.

여유를 즐기는 가운데서도 대부분 시민들은 마스크 쓰기와 거리두기 등 방역 수칙을 지키는 것도 잊지 않는 모습입니다.

울산에선 어린아이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체험관 등이 인기입니다.

장생포고래생태체험관에선 돌고래 공연장과 아쿠아리움에 많은 사람이 몰렸습니다.

바다를 향해 떠나는 사람들도 눈에 띕니다.

고래바다여행선에 오른 사람들은 망망대해에서 헤엄치는 고래들을 볼 생각에 벌써부터 마음 설레는 모습입니다.

이번 추석 연휴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비수도권 지역 재확산 우려가 어느 때보다도 큰데요.

개인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키면서 안전한 연휴 보내시면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경주에서 연합뉴스TV 정지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네이버에서 연합뉴스TV를 구독하세요
연합뉴스TV 생방송 만나보기
균형있는 뉴스, 연합뉴스TV 앱 다운받기

Copyright ©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