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교체에 불만..포체티노 감독 "최선의 결과를 위한 것"

박지혁 입력 2021. 9. 20. 12:3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의 리오넬 메시(PSG)가 승부처에서 자신을 뺀 감독을 향해 불만스러운 반응을 보여 프랑스 축구계가 뜨겁다.

파리 생제르맹(PSG)은 20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벌어진 올랭피크 리옹과 2020~2021 리그1 6라운드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결승골로 극적인 2-1 승리를 거뒀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PSG 감독은 1-1로 팽팽하던 후반 31분 메시를 벤치로 불러들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여기서 나를 뺀다고?'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의 리오넬 메시(PSG)가 승부처에서 자신을 뺀 감독을 향해 불만스러운 반응을 보여 프랑스 축구계가 뜨겁다.

파리 생제르맹(PSG)은 20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벌어진 올랭피크 리옹과 2020~2021 리그1 6라운드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결승골로 극적인 2-1 승리를 거뒀다.

그러나 메시는 활짝 웃지 못했다. PSG 유니폼을 입고 세 번째로 그라운드를 밟았지만 이날도 골 사냥에 실패했다.

특히 골대 불운과 함께 후반 승부처에서 자신을 교체한 감독에 대한 불만을 살짝 드러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PSG 감독은 1-1로 팽팽하던 후반 31분 메시를 벤치로 불러들였다. 후반 막판 승부수로 하키미를 투입하기 위해서였다.

메시는 하카미와 교체 후, 벤치로 돌아가는 과정에서 포체티노가 내민 손을 외면했다.

아예 손을 내밀지 않은 건 아니지만 포체티노의 손과 닿지 않았고, 메시는 무표정하게 포체티노 감독을 응시했다. 무언가 짧게 입을 여는 모습이었다.

이에 포체티노 감독은 "우리 팀에는 대단한 선수가 35명이나 있다. 최선의 결과를 위해 결정을 내려야 할 때가 있다"며 "그 결정이 누군가를 기쁘게 할 수도, 불편하게 할 수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메시에게 '괜찮냐'고 물어봤다. '괜찮다'고 했다"고 보탰다.

포체티노 감독이 진화에 나섰지만 현지 언론은 이 장면을 묘사하며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결과적으로 포체티노의 승부수는 통했다. PSG는 후반 추가시간 마우로 이카르디의 헤더 결승골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개막 6연승으로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Copyright©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