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는 네이버와"..웹툰·영화 등 볼거리 풍성

안희정 기자 입력 2021. 9. 20. 08:37 수정 2021. 9. 20. 17:1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추석 연휴를 맞아 네이버가 다양한 볼거리를 준비했다.

먼저 네이버웹툰에서는 누적 조회 수 13억 뷰의 무협 명작인 고수(류기운/문정후)와 전설의 풍자 웹툰으로 회자되는 입시명문사립정글고(김규삼)가 추천완결 라인업에 추가돼 하루 한편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네이버 시리즈온에서는 추석 연휴를 맞아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워 위드 그랜파, 트루먼쇼 등 온 가족이 함께 보기 좋은 국내외 영화 13편을 무료로 제공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쿠키 증정하는 이벤트도 마련

(지디넷코리아=안희정 기자)추석 연휴를 맞아 네이버가 다양한 볼거리를 준비했다. 

먼저 네이버웹툰에서는 누적 조회 수 13억 뷰의 무협 명작인 고수(류기운/문정후)와 전설의 풍자 웹툰으로 회자되는 입시명문사립정글고(김규삼)가 추천완결 라인업에 추가돼 하루 한편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또한 추석 연휴를 맞아 쿠키 추첨 이벤트를 진행한다. 오는 24일까지 웹툰 유미의 세포들과 유미의 세포들 외전: 프로 직장인을 모두 관심 웹툰으로 등록하고 각각 3화 이상 열람 시 추첨을 통해 유미 굿즈 패키지(100명)와 쿠키 룰렛권(1000명, 최대 100개)을 증정한다. 또한 오는 22일까지 매일 1개 웹툰 작품을 골라 10화 이상 열람 시 추첨을 통해 매일 1천명에게 쿠키 10개를 지급한다. 

[네이버 참고사진] 유미의세포들

네이버 시리즈에서는 연휴 기간 동안 인기 웹소설을 정주행할 수 있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오는 23일까지 진행되는 ‘판현무 슈퍼위크’ 이벤트에는 나 혼자 만렙 뉴비, 광마회귀 등 판타지/현대판타지/무협 장르의 인기 작품 7종 중 매일 1작품씩 하루 100화를 무료로 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작품을 감상한 독자를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쿠키 100개를 지급하는 이벤트도 함께 진행한다.

로맨스 독자들을 위한 이벤트도 마련돼 있다. 24일까지 일주일간 황후를 훔친 이는 누구인가를 포함한 총 19종의 로맨스 인기 작품 700화를 무료로 감상할 수 있으며, 감상한 회차에 따라 최대 10개의 쿠키가 지급된다.

20일부터 진행되는 ‘달리자 인생작! 매일 연재 이벤트’에서는 꽃이 삼킨 짐승(백묘), 날 닮은 아이(플아다) 등 주간 연재 중인 인기 작품들의 최신 회차가 매일 업로드되며 작품 별 무료 이용권도 2장씩 지급된다.

네이버 시리즈온에서는 추석 연휴를 맞아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워 위드 그랜파, 트루먼쇼 등 온 가족이 함께 보기 좋은 국내외 영화 13편을 무료로 제공한다. 

[네이버 참고사진] 시리즈온 추석 특선 할인 영화관

인기 영화와 방송 프로그램을 최대 50% 할인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오는 22일까지 캐시트럭(영화), 조제(영화), 펜트하우스 2 (드라마), 골때리는 그녀들 (예능) 등을 할인된 가격에 감상할 수 있다. 해당 기간 동안 영화 2편 이상 구매 혹은 방송 2회 차 이상 구매 이용자 중 각각 500명씩 총 1천명을 추첨해 '1천캐시' 쿠폰을 증정하는 ‘추석맞이 할인혜택 더하기 1천명에게 캐시선물!' 이벤트도 눈 여겨 볼 만 하다.

그 외에 오는 22일까지 최대 1만 캐시를 받을 수 있는 ‘추석맞이 캐시선물 룰렛 이벤트’도 열린다. ID당 한번의 참여 기회가 주어지며, 네이버 시리즈온 이벤트 페이지에서 룰렛을 돌리면 당첨 결과를 바로 확인할 수 있다.

안희정 기자(hjan@zdnet.co.kr)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