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수업' 4인방, 풋풋하고 싱그러운 청춘 에너지

배효주 입력 2021. 9. 20. 08:1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경찰수업'이 진영, 정수정, 이달, 유영재의 생기 넘치는 현장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또한 제복을 풀 장착하고 당차게 발맞춰 걸어나가는 '강수대(강선호를 필두로 모인 수사대)' 진영, 정수정, 이달(노범태 역), 유영재(조준욱 역)는 경찰대학교 신입생의 불꽃 튀는 패기와 찰떡같은 팀워크를 고스란히 느껴지게 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엔 배효주 기자]

‘경찰수업’이 진영, 정수정, 이달, 유영재의 생기 넘치는 현장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KBS 2TV 월화드라마 ‘경찰수업’(연출 유관모 / 극본 민정 / 제작 로고스 필름)은 세대를 뛰어넘는 경찰대 사람들의 뜨거운 화합과, 학교의 충격적인 진실을 낱낱이 파헤치는 ‘진땀 유발’ 수사 스토리로 안방극장을 끌어당기고 있다.

특히 웃음과 짠내 넘치는 학생들의 ‘현실’ 케미스트리가 시청자들의 공감과 응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다채로운 복장을 찰떡처럼 소화하는 청춘 배우들의 눈호강 비주얼이 담긴 비하인드 컷이 공개돼 이목이 집중된다.

먼저 유도복을 입은 진영(강선호 역)은 고도의 집중력을 자랑하며 액션 동작을 소화해 감탄을 자아낸다. 경찰 모자를 착용하고 있는 정수정(오강희 역)은 범접 불가한 눈빛을 발산, 빈틈없는 아우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캠퍼스 복도에서 서로에게 시선을 고정한 진영, 정수정은 심장 두근거리는 첫사랑의 설렘을 유발하기도.

또한 제복을 풀 장착하고 당차게 발맞춰 걸어나가는 ‘강수대(강선호를 필두로 모인 수사대)’ 진영, 정수정, 이달(노범태 역), 유영재(조준욱 역)는 경찰대학교 신입생의 불꽃 튀는 패기와 찰떡같은 팀워크를 고스란히 느껴지게 한다.

그런가 하면 편안한 차림을 입고 방학 맞이 바캉스를 떠난 네 사람은 풋풋하고 싱그러운 청춘 에너지를 뽐낸다. 바닷가를 배경으로 셀프 카메라를 찍는 이달, 유영재는 유쾌한 ‘찐친’ 케미를 보여준다. 눈부신 시너지를 발휘하는 네 사람은 단체 사진으로 추억의 한 페이지를 장식, 낭만을 소환하며 보는 이들의 가슴을 훈훈하게 한다.

이렇듯 ‘경찰수업’은 4인 4색 캐릭터와 완벽한 싱크로율을 선보이는 청춘 배우들의 환상적인 조화로 보는 이들의 심박수를 높이고 있다.(사진 제공=로고스 필름)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