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현, DGB금융그룹 어바인오픈 우승 '통산 10승' [KPGA]

안준철 입력 2021. 9. 20. 00:2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박상현(38)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통산 두 자릿수 승수를 쌓았다.

박상현은 19일 경북 칠곡 파미힐스 컨트리클럽 동코스(파71)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DGB금융그룹 어바인 오픈(총상금 5억 원)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1개를 묶어 7언더파 64타를 쳤다.

지난 7월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 이후 2개월 만이자 KPGA 코리안투어 통산 10승이자 시즌 2승을 달성한 박상현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박상현(38)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통산 두 자릿수 승수를 쌓았다.

박상현은 19일 경북 칠곡 파미힐스 컨트리클럽 동코스(파71)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DGB금융그룹 어바인 오픈(총상금 5억 원)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1개를 묶어 7언더파 64타를 쳤다.

이로써 최종합계 23언더파 261타를 기록한 박상현은 단독 2위 김한별을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박상현이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사진=KPGA 제공
지난 7월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 이후 2개월 만이자 KPGA 코리안투어 통산 10승이자 시즌 2승을 달성한 박상현이다.

이날 1타 차 단독 2위로 출발한 박상현의 초반 흐름이 좋았다. 1-3번 홀 3연속 버디로 상승세를 탔다. 2타 차 단독 선두로 올라선 박상현은 6번 홀에서 버디를 낚아 흐름을 이어갔다.

7번 홀에서 보기를 범하며 주춤했지만 흔들리지 않았다. 9번과 11번 홀 징검다리 버디로 기세를 이어간 그는 13번 홀에서 위기를 맞았지만, 버디를 솎아내 역전을 허용하지 않았다.

이후 박성현은 18번 홀에서 쐐기를 박았다.

김한별은 21언더파 263타 단독 2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김태훈이 16언더파 268타 단독 3위로 뒤를 이었다.

박은신은 14언더파 270타 단독 4위에 이름을 올렸고, 김주형과 박성국이 13언더파 271타 공동 5위로 대회를 마무리 했다.

[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