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포토] "딸 시기도 아닌데" 서귀포시, 강제착색 감귤 적발

좌승훈 입력 2021. 9. 19. 23:31 수정 2021. 9. 19. 23:3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제주 서귀포시는 토평동에 위치한 감귤 선과장에서 화학약품을 이용해 강제 착색한 것으로 추정되는 감귤 1.2톤을 토평동에 있는 선과장에서 적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선과장 측은 화학약품 사용을 부인하며 자연 부패한 것으로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서귀포시는 극조생 감귤은 수확이 진행되고 있는 시기도 아닐뿐더러, 감귤 상태를 볼 때, 전형적인 강제착색으로 보고 있다.

서귀포시는 적발된 감귤을 전량 폐기하고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토평동 소재 선과장..1.2톤 폐기, 과태료 부과 방침
강제 착색 극조생 감귤

[서귀포=좌승훈 기자] 제주 서귀포시는 토평동에 위치한 감귤 선과장에서 화학약품을 이용해 강제 착색한 것으로 추정되는 감귤 1.2톤을 토평동에 있는 선과장에서 적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선과장 측은 화학약품 사용을 부인하며 자연 부패한 것으로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서귀포시는 극조생 감귤은 수확이 진행되고 있는 시기도 아닐뿐더러, 감귤 상태를 볼 때, 전형적인 강제착색으로 보고 있다. 서귀포시는 적발된 감귤을 전량 폐기하고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사진=서귀포시 제공]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