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개발사업 의혹' 규명 결국 檢 손으로(종합)

이성기 입력 2021. 9. 19. 20:4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 규명이 결국 검찰 손으로 넘어가게 됐다.

우선 법률지원단은 "김 원내대표는 지난 16일 국회에서 연 TF 회의 기자회견에서 `(대장동 개발)사업을 기획한 핵심자는 A씨로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영전해 이재명 캠프서 활동 중`이라고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것은 물론 `비리와 특혜, 특권과 반칙의 종합 백화점이자 권력형 종합비리세트`라고 발언하는 등 수 차례에 걸쳐 이 지사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재명 캠프, 김기현·윤창현·장기표 고발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허위사실 공표 등 공직선거법 위반
윤창현 "추석 선물 화끈..본인만 안 받으면 책임 사라지나" 엄정 수사 촉구

[이데일리 이성기 기자]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 규명이 결국 검찰 손으로 넘어가게 됐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캠프 법률지원단은 19일 오후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같은당 윤창현 의원, 장기표 전 후보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 지사를 당선되지 못하게 할 목적으로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허위 사실을 반복적으로 공표했다는 게 이유다. 법률지원단은 “이들 3명이 진위 여부가 확정되지 않은 사실을 사실인 것처럼 공표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19일 오후 광주MBC 공개홀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들이 토론회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박용진·이재명·이낙연 후보. (사진=연합뉴스)

우선 법률지원단은 “김 원내대표는 지난 16일 국회에서 연 TF 회의 기자회견에서 `(대장동 개발)사업을 기획한 핵심자는 A씨로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영전해 이재명 캠프서 활동 중`이라고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것은 물론 `비리와 특혜, 특권과 반칙의 종합 백화점이자 권력형 종합비리세트`라고 발언하는 등 수 차례에 걸쳐 이 지사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밝혔다.

윤 의원의 경우 지난 17일 한 공중파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재명 후보가 화천대유 자산관리를 실질적으로 차명으로 소유하면서 대장동 개발 사업을 불법적으로 진행했고 부당한 이득을 취득했다`는 내용의 허위 발언을 했다는 게 이유다. 장 전 후보는 지난 12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이 후보의 아들이 화천대유 계열사 중 하나인 천하동인1호에 현재 재직 중`이라는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가 고발됐다.

이재명 캠프 박찬대(왼쪽) 수석대변인 등이 19일 저녁 서울중앙지검을 찾아 고발장을 접수하고 있다. (사진=이재명 캠프 제공)

법률지원단은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의 조직적 공모 및 허위사실 유포 행위로 발전하고 있는 만큼 더 이상 이러한 상황을 두고 볼 수 없어 부득이하게 고발 조치를 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윤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석 선물이 `화끈`(?)하다”면서 “진실은 하나이다. 엄정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비상식적 상황을 직접 설계했다고 공언하신 분께서 합리적 의심을 제기한 측에게 법적 책임을 묻겠다니요”라면서 “이 지사 캠프의 고소·고발은 합리적 의심의 검증 계기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장동 모델이 앞으로도 장려돼야 할 모범사례인지, 근절돼고 처벌 받아야 할 개발 적폐인지”라면서 “피같은 돈 3463억원이 대장 지구에 투자되었더라면 주민의 삶이 더욱 개선되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합법의 영역에만 머물지 말고 공정의 영역까지도 가야 한다”며 “1원도 안 받았다고? 본인만 안 받으면 책임이 사라지느냐”고 되물었다.

앞서 광주MBC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9차 TV토론회에서도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이 뜨거운 쟁점이 됐다.

이낙연 전 대표는 “평소 공정경제를 강조하고 부동산으로 인한 불로소득을 뿌리 뽑겠다고 했는데, 그것과는 배치되는 결과가 나타난 것에 대해 국민이 많이 놀라고 화나고 있는 것 아니겠느냐. (대장동 의혹은) 역대급 일확천금 사건”이라고 꼬집었다. 박용진 의원도 `국민께 사과할 의향이 없느냐`며 이 지사를 몰아세웠다.

이에 이 지사는 “부정을 저질렀거나 단돈 1원이라도 부당한 이익을 취했다면 후보직, 공직 다 사퇴하고 그만두도록 하겠다”며 “(대장동 개발사업은)오히려 5503억원을 성남시민에 `대박`을 안겨드린 성공한 정책”이라고 물러서지 않았다.

이성기 (beyond@edaily.co.kr)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