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이라고 해" 윤석열 첫 예능..추미애 질문 '거짓 답변' 판명에 당황

안채원 기자 입력 2021. 9. 19. 20:42 수정 2021. 9. 19. 21:03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he300]
/사진=SBS 집사부일체 화면 캡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첫 예능 출연 모습이 19일 공개됐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방영된 SBS '집사부일체'에서 요리를 하고 노래를 부르는 등 인간 윤석열로서의 면모를 뽐냈다. 특히 "동네 형 같다"는 멤버들의 말에 "그냥 형이라고 그래"라고 받아치며 솔직한 화법을 선보였다.

"나에게 추미애란?" 질문에 "스트레스받을 일이 뭐 있나"…'거짓'

윤 전 총장은 이날 집사부일체 멤버들로부터 "나에게 추미애란?"이라는 질문을 받고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윤 전 총장은 "장관과 총장으로 같이 있을 때 스트레스를 받지 않았냐"는 질문에 "글쎄 스트레스받을 일이 뭐가 있겠나"라고 답했다. 그러자 멤버들은 거짓말 탐지기를 가져왔고 다시 질문을 던졌다.

윤 전 총장은 "스트레스를 받지 않았다"고 재차 말했으나 거짓말 탐지기가 이 대답을 '거짓'이라고 판명하면서 멤버들 사이 웃음이 터졌다. 윤 전 총장은 머쓱한 표정으로 "그냥 장난감인 줄 알았더니 기계가 너무 좋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멤버들은 윤 전 총장을 향해 "이낙연 이재명 후보로부터 뺏어오고 싶은 게 있는가" 등 질문을 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있다'면서 "이낙연 후보로부터는 꼼꼼함, 이재명 후보로부터는 깡을 뺏어오고 싶다"고 답했다.

윤 전 총장의 답변에는 솔직함이 엿보였다. 윤 전 총장은 "여기 모두가 윤 전 총장을 안 뽑아도 괜찮은가"라는 질문에 "아니다. 오늘 밥도 다 해 먹였는데"라며 웃음을 지었다.

"내 인생은 8전 9기 인생"
(서울=뉴스1) 박정호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9일 오전 서울 중구 봉래동 서울역에서 귀성길 명절인사를 하고 있다. 2021.9.19/뉴스1
윤 전 총장은 자신의 인생이 8전 9기 인생이었다고 소개하며 사법고시 당시 이야기를 풀어냈다.

윤 전 총장은 "친한 친구가 사법고시 2차 시험 3일 전 대구로 내려가 함을 넣고 술을 마시자고 해 거절했다"며 "뒤늦게 가방에 조그마한 형사소송법 책만 넣고 강남터미널로 갔다. 친구 함 이런 걸 빠져본 적이 없는데 공부한다고 앉아있으니까 공부가 안되더라"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고속버스를 탔는데 엄청 밀려서 가져온 책의 시험 범위는 읽기가 싫고 제일 뒤쪽에 죽어도 시험에 안 나오는 부분인 약식명령, 재심, 비상상고 이런 걸 봤다"면서 "도착한 뒤 술을 먹고 서울에 올라왔는데 시험에서 고속버스에서 본 게 나온 거다. 그래서 합격했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사법고시를 준비하면서 이 정도는 공부해야 하지 않나 하는 생각에 시험하고 관련 없는 것도 관심을 갖고 내가 만족할 때까지 들여다봤다"며 "그렇지 않았으면 먼저 합격을 했을 거다. 9수 했다고 해서 술도 좋아하고 사람도 좋아했지만 내 일에 대해서는 치열하게 살았다고 자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새로운 일이라도 일이라면 성공시키는 건 자신 있다"며 정치 경험이 부족해도 정치를 잘 해낼 수 있다는 것을 어필했다.

"내 별명은 윤파로티"…盧 거론

이날 윤 전 총장은 요리를 하고 노래를 부르는 등 장기를 선보였다.

가장 먼저 선보인 건 '요리'였다. 검찰총장 시절부터 대식가로 소문났던 윤 전 총장은 이날 멤버들에게 김치찌개와 불고기, 달걀말이 등을 직접 해주며 요리 실력을 뽐냈다. 윤 전 총장은 "사모님에게도 자주 요리를 해주느냐"라는 멤버들의 질문에 "이렇게 해야 안 쫓겨나고 살지 않겠나"라고 답해 웃음을 끌어냈다.

윤 전 총장은 자신의 별명이 '윤파로티'라고 밝히며 노래에 대한 자신감도 보였다.

윤 전 총장은 이날 방송 말미 이승철의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를 선곡해 불렀다. 그러면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추억했다.

윤 전 총장은 "2009년 제가 대구지검 부장으로 있을 때 5월23일날 노무현 전 대통령이 돌아가셨다"며 "그때 후배들하고 노래방을 가면 이 노래를 많이 불렀다"고 말했다.

SBS에 따르면 '집사부일체'는 제20대 대선 출마 선언을 한 대선 주자들(윤석열, 이재명, 이낙연)과 함께하는 특집 방송을 준비했다. 이날 윤석열 편을 시작으로 26일 이재명 편, 10월3일 이낙연 편이 연이어 방송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성매매 해봤다"…유튜버로 변신한 한 래퍼의 내리막길배우 정성윤 "군대 나라 지키러 왔지…사모님 수발 들러왔나"친딸 200회 성폭행 친부, "엄마와 살던 두 딸 왜 데려왔냐" 묻자…여자라고 학대하던 할머니…아들 가지니 "손자 호적에""엽기 플렉스" 이마에 270억 다이아·두개골에 금사슬 심은 스타들
안채원 기자 chae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