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피플] '취임 100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내년 대선 승리 2030에 달려"

입력 2021. 9. 19. 20:23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앵커멘트 】 젊은 세대의 지지를 받으며 헌정 사상 최초로 30대 당대표 자리에 오른 인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죠. 추석 특집 뉴스피플, 오늘은 취임 100일을 맞은 이 대표를 만나 추석 연휴 이후 내년 대선 전략을 들어봤습니다. 이수아 기자입니다.

【 기자 】 임기 초반 지하철과 따릉이 자전거를 타는 당 대표로 유명했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최근 전기차를 샀지만 대중교통 사랑은 여전합니다.

▶ 인터뷰 :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지금도 전기차는 간단히, 가까운 데 갈 때 정도 이용하지 오늘도 저 지하철 타고 출근했거든요."

그만큼 시간을 쪼개 특히 젊은이들과 더 많이 소통하겠다는 뜻도 반영됐는데 이 대표는 결국 내년 대선 승리도 2030 세대에 달렸다고 진단했습니다.

▶ 인터뷰 :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아르바이트하는 와중에 시간이 없어도 투표하러 갈 수 있느냐, 이런 문제거든요. 구체적인 아젠다를 잡아야 되는 거죠. 막연하게 '안티 문재인'이 아니라 '아, 진짜 세상 바뀌겠구나'…."

그런 면에서 현재 국민의힘 경선이 경선 초반 특정 후보와 자신의 갈등 때문에 유권자들의 흥미를 끌만한 이벤트를 못 만들고 있다고 아쉬움을 표현했습니다.

▶ 인터뷰 :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경선이란 건 일단 재밌어야지 지지층이 확대되는 거거든요. 저희 전당대회가 얼마나 재밌었습니까. 아직은 그런 게 나타나지 않아서 아쉽습니다."

1위를 다투는 윤석열 홍준표 후보 간 갈등에 대해서는 대선 경선 과정에서 그럴 수 있지만 단순한 의혹으로 논란을 키우는 건 자제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 인터뷰 :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그냥 옆에서 뿅망치로 때리고 간 정도다 이렇게 보는데. 진짜 이게 뿅망치이기에 망정이지 더 위험한 도구였다면 큰일 날 뻔했습니다."

2030세대의 지지를 얻고 4050세대를 위한 부동산 등의 경제 정책 대결에서도 민주당을 이겨 정권교체를 이루겠다고 밝힌 이 대표.

대선과 함께 치러질 종로 지역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설에 대해선 일단 선을 그으면서도 여지를 남겼습니다.

▶ 인터뷰 :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상계 국회의원이 되려고 지금까지 고생해 온 측면이 있습니다. (다만) 상대 입장에선 이준석이 아니라고 패를 지워버리는 순간부터 고민이 줄어들거든요."

정치권을 깜짝 놀라게 하며 '0선 대표'가 돼 제1야당을 이끄는 이 대표가 거대 여당을 상대로 대선 승리까지 이뤄낼 수 있을지, 추석 이후 행보에 관심이 쏠립니다.

MBN뉴스 이수아입니다.

영상취재 : 김재헌 기자, 조병학 PD 영상편집 : 이주호

Copyright© MB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