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밀워키, 미국 남자 프로 구단 사상 첫 여성 TV 중계 캐스터 선임

김학수 입력 2021. 9. 19. 17:1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프로농구(NBA) 밀워키 벅스가 미국 4대 프로 스포츠 구단 최초로 TV 중계 캐스터에 여성을 선임했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18일(한국시간) "밀워키의 새 플레이 바이 플레이 아나운서에 리사 바잉턴을 선임했다"며 "이는 미국 메이저 남자 프로 스포츠(야구·농구·미식축구·아이스하키) 구단 사상 최초의 풀 타임 TV 여성 캐스터"라고 보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밀워키 중계를 맡게 된 바잉턴 [밀워키 벅스 소셜 미디어 사진]
미국프로농구(NBA) 밀워키 벅스가 미국 4대 프로 스포츠 구단 최초로 TV 중계 캐스터에 여성을 선임했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18일(한국시간) "밀워키의 새 플레이 바이 플레이 아나운서에 리사 바잉턴을 선임했다"며 "이는 미국 메이저 남자 프로 스포츠(야구·농구·미식축구·아이스하키) 구단 사상 최초의 풀 타임 TV 여성 캐스터"라고 보도했다.

2020-2021시즌 NBA 챔피언결정전 우승팀 밀워키는 1986년부터 팀의 TV 중계 아나운서를 맡았던 짐 파슈케가 은퇴하면서 2021-2022시즌에는 바잉턴에게 새 중계사인 밸리 스포츠 위스콘신의 마이크를 맡겼다.

올해 45세인 바잉턴은 2019년 폭스스포츠에서 여자축구 월드컵 중계를 했고 올해 3월에는 CBS에서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 남자농구 디비전 1 토너먼트의 첫 여성 캐스터로 활약했다.

또 올해 도쿄올림픽에서는 NBC 스포츠와 함께 남녀 축구 중계를 담당했고,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시카고 스카이의 중계 캐스터이기도 하다.

미국 노스웨스턴대 재학 당시 농구와 축구 선수였던 바잉턴은 "우승팀과 함께 일하게 돼 영광"이라며 "파슈케의 배턴을 이어받아 더욱 의미가 크다"고 소감을 밝혔다.

NBA에서 풀 타임 여성 캐스터는 2021-2022시즌 바잉턴이 처음이고, 풀 타임 여성 해설은 2017년 브루클린 네츠 경기를 중계하는 YES네트워크의 세라 쿠스톡(40)이 최초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Copyright© 마니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