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언론, 홀쭉해진 北 김정은 사진에 '가게무샤' 가능성 주장

김정률 기자 입력 2021. 9. 19. 16:5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일본 언론이 지난 9일 열병식에 등장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본인이 아닌 대역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도쿄신문은 19일 지난해 11월 140kg대로 알려졌던 김정은 총비서가 날씬하게 변했다며 다이어트를 했는지 가게무샤(影武者· 대역)를 참석시켰는지 추측이 분분하다고 주장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전 韓국방부 북한분석관, 김정은 옆모습 등 달라..가게무샤 추측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9일 "공화국 창건 73돌 경축 민간 및 안전무력 열병식이 수도 평양의 김일성광장에서 성대히 거행됐다"라고 보도했다. 정치국 상무위원들과 주석단에 선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정면을 응시하고 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일본 언론이 지난 9일 열병식에 등장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본인이 아닌 대역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도쿄신문은 19일 지난해 11월 140kg대로 알려졌던 김정은 총비서가 날씬하게 변했다며 다이어트를 했는지 가게무샤(影武者· 대역)를 참석시켰는지 추측이 분분하다고 주장했다.

한국 국방부에서 북한분석관으로 일했던 고영철 다쿠쇼쿠 대학 주임연구원은 김정은 도쿄신문과 인터뷰에서 김정은 총비서의 옆 모습과 머리 모양이 예전과는 다르고 상당히 젊어졌다는 점에서 10명 이상으로 구성된 경호부대 소속 가게무샤가 중 한 명이 아니겠냐고 추측했다.

김 연구원은 김정은 총비서가 당과 군부의 물밑 주도권 다툼 속 감금돼 있다는 미확인 정보가 있다며 열병식에서 연설하지 않은 것이 쿠데타를 뒷받침하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북한 정치학자인 히라이와 준지 난잔대 교수는 이런 주장에 동의하지 않았다. 그는 김정은 총비서가 2012년쯤의 모습으로 돌아갔다고 했다.

도쿄신문은 올해 1월과 6월 보도된 김정은 총비서의 사진을 비교하며 올해부터 조금씩 체중이 감소하고 있다는 점과 한국 국정원이 지난 7월8일 10~12kg을 감량했다는 분석 결과를 내놨다고 보도했다.

jrkim@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