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영·호주, G7 정상회담서 '오커스' 논의..프랑스는 몰랐다"

김정률 기자 입력 2021. 9. 19. 15:3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난 6월 열린 주요7개국(G7) 정상회담에서 오커스(AUKUS) 파트너십에 대한 세부 사항이 논의됐지만, 당시에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를 몰랐던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타스통신 등 외신은 텔레그래프를 인용해 당시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은 이런 거래가 중국과 프랑스 등 관계에 모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경고에도 불구하고 G7 정상회담 합의 세부 사항이 논의되는 것을 도왔으며 오커스와 관련한 내용은 모두 일급 비밀로 분류됐다고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수개월 동안 극비리 진행..마크롱, 회담 당시 아무런 암시 못받아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앞줄 오른쪽 두 번째)이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참가국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2021.6.13/뉴스1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지난 6월 열린 주요7개국(G7) 정상회담에서 오커스(AUKUS) 파트너십에 대한 세부 사항이 논의됐지만, 당시에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를 몰랐던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타스통신 등 외신은 텔레그래프를 인용해 당시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은 이런 거래가 중국과 프랑스 등 관계에 모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경고에도 불구하고 G7 정상회담 합의 세부 사항이 논의되는 것을 도왔으며 오커스와 관련한 내용은 모두 일급 비밀로 분류됐다고 전했다.

영국 가디언은 이 문제와 관련한 회담은 수개월 동안 극비리 진행됐으며 G7 정상회의 기간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호주가 잠수함 건조 계약을 파기할 것이라는 어떤 암시도 받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지난 15일 공동 화상 기자회견을 열고 3국 안보 파트너십 체결을 발표했다.

오커스의 첫 구상으로 미국과 영국은 호주 해군에 핵추진 잠수함 개발을 지원하기로 했다.

발표 후 프랑스는 크게 반발했다. 프랑스가 호주와 맺었던 400억달러(약 47조) 규모 잠수함 건조 계약이 이로 인해 무산됐기 때문이다.

지난 2016년 호주는 프랑스로부터 디젤 잠수함을 최대 12척까지 구매하기 위한 대규모 계약을 맺은 바 있다. 그러나 호주는 미국과 이번 합의를 계기로 프랑스와 맺었던 잠수함 구매 계약을 철회하겠다고 밝혔다.

장이브 르드리앙 프랑스 외무장관은 "등에 칼을 꽂는 일"이라면서 "나는 정말 화가 나고 씁쓸한 기분이다. 이는 동맹국에 할 짓이 아니다"라고 했다.

jrkim@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