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A, 아프간 공습 직전 ″민간인 있다″ 미군에 경고

박소연 입력 2021. 9. 19. 11:5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아프가니스탄 철군 과정에서 미군이 오폭으로 민간인을 희생시켰다는 비판에 직면한 가운데 미 정보당국이 공습 당시 현장에 민간인이 있을 가능성을 경고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8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미군이 드론을 이용해 아프간 카불에서 이슬람국가-호라산(IS-K)과 관련된 것으로 보이는 흰색 차량에 헬 파이어 미사일을 발사하기 몇 초전 CIA(미 중앙정보국)가 어린이 등 민간인이 타격 대상에 포함됐을 가능성을 알렸지만 공격을 막지 못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 29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현지 무인기 차량 공습 때 폭파된 차량의 모습. 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아프가니스탄 철군 과정에서 미군이 오폭으로 민간인을 희생시켰다는 비판에 직면한 가운데 미 정보당국이 공습 당시 현장에 민간인이 있을 가능성을 경고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8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미군이 드론을 이용해 아프간 카불에서 이슬람국가-호라산(IS-K)과 관련된 것으로 보이는 흰색 차량에 헬 파이어 미사일을 발사하기 몇 초전 CIA(미 중앙정보국)가 어린이 등 민간인이 타격 대상에 포함됐을 가능성을 알렸지만 공격을 막지 못했다.

이 공격으로 어린이 7명을 포함해 10명의 민간인이 숨졌다. 민간인 10명이 오폭으로 사망한 것으로 드러나자 미군 지휘부가 나서 직접 사과했다. 미군 당국은 당시 차량에 IS-K 대원들이 타고 있지 않았다고 시인했다. CNN은 "미군이 엉성한 단서에 확신을 갖고 공격을 감행했다"고 비판했다.

케네스 매켄지 미 중부사령관은 국방부에서 "참담한 실수였다"며 "전투사령관으로서 저도 이 비극적인 결과에 대해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