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심이 지배한 '에이스 매치'..경기는 세인트루이스 승리

김재호 입력 2021. 9. 19. 11:1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의 다르빗슈 유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애덤 웨인라이트, 양 팀의 에이스가 맞대결을 벌였다.

두 선수는 19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두 팀간 시리즈 두 번째 경기 나란히 선발로 나왔다.

상대편 샌디에이고도 주심 판정이 만족스럽지 못하기는 마찬가지였다.

5회초 공격 도중 제이스 팅글러 샌디에이고 감독이 쿠지 주심에게 항의하다 퇴장당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의 다르빗슈 유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애덤 웨인라이트, 양 팀의 에이스가 맞대결을 벌였다. 예상대로 팽팽한 투수전이 벌어졌지만, 주목받은 이는 따로 있었다.

두 선수는 19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두 팀간 시리즈 두 번째 경기 나란히 선발로 나왔다.

두 선수 모두 명성에 걸맞은 활약 보여줬다. 다르빗슈가 7이닝 3피안타 1볼넷 9탈삼진 무실점, 웨인라이트가 6이닝 7피안타 2탈삼진 2실점 기록했다.

다르빗슈는 이날 눈부신 투구를 했다. 사진(美 세인트루이스)=ⓒAFPBBNews = News1
웨인라이트는 운이 따르지 않았다. 4회초 피안타 4개를 허용하며 2점을 내줬는데 모두 단타였고, 잘맞은 타구는 많지 않았다. 무사 1루에서 애덤 프레이지어, 2사 1, 3루에서 빅터 카라티니에게 허용한 안타는 모두 시프트를 뚫고 지나가는 땅볼 타구였다.

다르빗슈는 4회와 6회 무사 1, 2루 위기에서 모두 실점없이 넘어갔다. 이 두 이닝에서 탈삼진 4개를 잡았는데 모두 루킹삼진이었다.

논란의 소지가 있었다. 특히 6회가 그랬다. 주인공은 필 쿠지 주심이었다. 바깥쪽 빠진 커터에 연달아 손이 올라가며 폴 골드슈미트, 타일러 오닐이 삼진으로 물러났다. 오닐은 이해할 수 없다는 듯 주심과 언쟁을 벌였으나 바뀐 것은 없었다.

상대편 샌디에이고도 주심 판정이 만족스럽지 못하기는 마찬가지였다. 5회초 공격 도중 제이스 팅글러 샌디에이고 감독이 쿠지 주심에게 항의하다 퇴장당했다. 5회초 공격이 끝난 뒤에는 더그아웃에서 매니 마차도와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가 다투는 모습도 포착됐다.

경기는 세인트루이스가 3-2로 이겼다. 이 승리로 세인트루이스는 78승 69패 기록했다. 샌디에이고는 76승 72패에 머물렀다.

극적인 승리였다. 8회에만 3점을 뽑으며 뒤집었다. 바뀐 투수 에밀리오 파간을 두들겼다. 첫 타자 해리슨 베이더가 2루타로 출루했고, 대타 라스 눗바와 토미 에드먼이 연속 뜬공으로 진루시켜 득점을 만들었다. 이어진 2사 1루에서 타일러 오닐이 좌측 담장 넘어가는 투런 홈런으로 4만 626명의 관중들을 열광시켰다. 지오바니 가예고스가 세이브를 기록했다. 김하성과 김광현 모두 결장했다.

[세인트루이스(미국)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