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3연속 경기 안타 행진 실패, TB도 3-4 패배로 2연승 끝

최민우 입력 2021. 9. 19. 10:4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탬파베이 최지만이 2연속 경기 안타 행진을 이어가지 못했다.

최지만은 19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디트로이트 전에서 6번 타자 1루수로 출전해 3타수 무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7회에는 볼넷으로 출루했지만, 1점 차로 뒤진 8회말 1,2루 찬스에서 타석에 들어선 최지만은 파울 플라이를 때려 고개를 숙여야했다.

이날 무안타에 그친 최지만의 타율은 0.243으로 떨어졌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탬파베이 최지만(왼쪽)이 19일(한국시간)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디트로이트 전에서 수비하고 있다. 플로리다|AFP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최민우 기자] 탬파베이 최지만이 2연속 경기 안타 행진을 이어가지 못했다.

최지만은 19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디트로이트 전에서 6번 타자 1루수로 출전해 3타수 무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탬파베이는 3-4로 패했고 2연승을 마감했다.

첫 타석부터 내야 땅볼로 물러났고, 4회 공격 흐름을 끊는 병살타를 때럈다. 7회에는 볼넷으로 출루했지만, 1점 차로 뒤진 8회말 1,2루 찬스에서 타석에 들어선 최지만은 파울 플라이를 때려 고개를 숙여야했다.

이날 무안타에 그친 최지만의 타율은 0.243으로 떨어졌다.

한편 아찔한 장면도 있었다. 5회 투수의 송구를 받으려 팔을 뻗은 최지만은 타자 주자 데릭 힐과 충돌했다. 그는 손목을 잡고 한동안 통증을 호소했지만, 큰 이상이 없어 계속 경기에 나섰다. 반면 머리를 부딪힌 힐은 곧바로 교체됐다.

miru0424@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