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목!e스몰캡]라온피플, 친환경차·DDR5 검사는 우리가 맡는다

고준혁 입력 2021. 9. 19. 09:20 수정 2021. 9. 20. 08:59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국내 유일 'AI 머신비전 검사' 장비 기업
차량외관검사 장치, 현대글로비스에 납품 중
PCB 검사 정확도 99.9%..DDR5 관련 심텍 등이 고객사
카카오VX에 골프센서 공급도..덴탈·교통·스마트팜 등도
"물적분할 주가 하락 '과도'..멀티플 프리미엄 가능"
[이데일리 고준혁 기자] 라온피플(300120)은 국내 유일의 인공지능(AI) 머신비전(Machine Vision) 검사 전문기업입니다. AI 머신비전 검사는 제조업 자동화의 질을 한 단계 높인 것으로 평가됩니다. 제품 생산의 마지막 단계인 검수 과정에서 쓰던 ‘기계의 눈’, 머신비전에 AI를 도입해 정확도를 올렸기 때문입니다. 라온피플의 고객사는 친환경 자동차, 차세대 메모리인 DDR5, 골프 등 시장에서 성장성 관련 주목도가 높은 곳들입니다. 추가적으로 높은 주가 밸류에이션을 부여받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AI 머신비전, 친환경차·DDR5 ‘성장산업’에 납품

독립리서치 밸류파인더의 이충헌 대표는 “라온피플은 국내 유일의 AI 머신비전 전문기업으로, 친환경차, DDR5, 골프와 관련된 성장성이 높은 산업과 관련된 사업을 영위 중”이라며 “AI 비전 검사를 바탕으로 AI 머신비전 솔루션, PCB(인쇄회로기판) 및 카메라 모듈 검사기, 골프센서, 자동차 외관검사, 치아 덴탈, 교통솔루션 등 다양한 분야에 접목 및 활용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우선 친환경차 관련해서, 라온피플은 올해 3월 현대글로비스(086280)와 15억원 규모의 ‘차량외관검사 장치(머신 비전) 공급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제네시스를 포함한 차량 12종의 출고 전 긁힘, 기포, 불량 상태 등을 검사하는 장치입니다. 전기차뿐 아니라 수소차에도 모두 적용 가능합니다. 자동차 외관 검사에서는 최초로 시행되는 것이라고 합니다. 이 대표는 “불량인 자동차 출고 시 회수 이후에 고객에게 재출고 되는 비용대비 검사의 효율성이 더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어 향후 적용 차량 및 매출액 규모는 더 확대될 것으로 판단한다”고 전했습니다.
DDR5 관련한 장비도 납품 중입니다. 라온피플 제품은 카메라와 영상인식 알고리즘을 통해 PCB패턴 및 외관 검사 등 um(두께 단위) 검사를 분석해 필요한 공정에 적용하고 있습니다. 기존 검사 정확도는 50~80%인데다, 육안으로 재검사 과정을 거칩니다. 그러나 라온피플의 장비 정확도는 99.9%에 달해 재검사에 드는 비용 절감 효과도 누릴 수 있습니다. DDR 관련주기도 한 대덕전자(353200)와 POC(Proof of Concept) 장비 계약을 맺고 있습니다. 인라인 장비가 공급된 상황은 아니지만, 가능성은 큰 것으로 평가됩니다. POC는 기존 시장에 없던 신기술을 도입하기 전에 이를 검증하기 위해 사용하는 것을 말합니다.
라온피플은 카카오VX를 고객사로 확보해 실내 스크린 골프 연습장에 골프센서도 납품하고 있습니다. 1초당 2000FPS를 측정 가능한 국내 최고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현재 가동률이 100%인 상황으로 올해 이 사업에서 60억원 매출을 낼 것으로 예상됩니다. 카카오VX는 약 100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를 받았으며 업계에선 기업가치를 6000억원가량으로 평가한다고 합니다. 현재 카카오VX가 기록 중인 스크린 골프장 시장점유율은 20%입니다. 이 대표는 “골프시장 성장에 따른 수혜와 함께 라온피플의 골프센서 사업 부문의 향후 캐시카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전했습니다.
이밖에 AI 기반 덴탈 솔루션 검사장비도 만들고 있습니다. AI 교정계획 솔루션을 사용하면 기존 1시간 이상 걸리던 치아 교정 계획이 5분내에 완료된다고 합니다. 교통 솔루션, 스파트팜 부문의 과일 생육진단 및 병해충 예방 솔루션 등 신사업도 지속적으로 확대해가고 있습니다.

물적분할 회사 매출, 전체 5% 수준

라온피플은 지난 8월 18일 물적 분할 이슈로 16% 급락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분할된 회사의 매출 비중이 적다는 점에서 악재로 볼 수 없단 평가가 나옵니다. 사업부 2곳이 물적분할됐는데, 라온메디 매출은 3억원, 라온로드는 4억9000만원으로 합산해도 지난해 매출액 150억4000만원 대비 5.25% 수준에 불과합니다. 큰 타격이 아니기 때문에, 오히려 분할 사업부가 독자적인 사업을 영위하고 투자 유치를 하면서 커 나간다면 긍정적인 셈입니다.

이 대표는 라온피플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Buy)’, 목표주가는 3만원을 제시했습니다. 지난해 대비 올해 매출액은 280억원으로 전년비 86.7%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40억원으로 흑전하며 기저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내년엔 매출 370억원, 영업이익 98억원을 예상했습니다.

라온피플과 유사한 기업 중 하나인 수아랩이 2019년 미국 코그넥스(Cognex)에 2300억원에 매각된 사례와 비교하면 아직 싸다고 합니다. 그는 “매각 당시 수아랩의 AI 머신비전 매출액은 40억원에 불과했는데 2019년 라온피플의 AI머신비전 매출액은 88억원이었고 올해는 160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지난 15일 기준 라온피플 시가총액은 2035억원에 불과한 상태로 수아랩 매각금액과 비교하면 현저한 저평가 상태”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라온피플은 현재 현금성 자산 500억원을 보유한 상태이고, 사업분야가 성장성이 크단 점을 감안하면 멀티플 프리미엄도 가능하다”고 덧붙였습니다.

고준혁 (kotaeng@edaily.co.kr)

Copyright© 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