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봉태규, "환상의 팀워크는 엄기준 덕.. 항상 배려하고 양보해" [어저께TV]

전미용 입력 2021. 9. 19. 06:5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봉태규가 엄기준을 언급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예능 '펜트하우스 -스페셜'에서는 엄기준에게 고마움을 전하는 봉태규의 모습이 그려졌다.

 봉태규는 "가장 성공한 작품..사람들이 규진이로 부른다. 아주 특별하고 소중한 변화다"고 이야기했다.

봉태규 역시 엄기준을 꼽으며 "항상 밥을 먹자고 먼저 손을 내민다. 우리 팀에 엄청난 힘을 불어넣어준 분이다. 기준이 형이 다 챙기고 배려하고 양보하고.. 그런 모습을 보였기 때문에 우리 팀이 단합이 잘 된 거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전미용 기자] 봉태규가 엄기준을 언급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예능 '펜트하우스 -스페셜'에서는 엄기준에게 고마움을 전하는 봉태규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스스로 잘했다는 장면이 뭐냐는 물음에 한지현은 "부수고 깨는 장면 너무 많았잖아. 그런데 다 해냈고 반응이 좋았다. 잘 한 거 같다"며 미소지었다. 김현수는 "이탈리어를 하게 됐는데 발음이 어려웠다. 그런데 해냈다"고 말했다.

이지아는 "액션 씬이 많았다. 시간이 있었으면 더 배웠을 텐데.. 배울 시간이 없었다. 그럼에도 액션 신을 해낸 거"라고 수줍게 이야기했다.

유진은 "오윤희를 했다는 자체가 기특하다. 초반에 자신감이 너무 없었다"고 말했다. 봉태규는 "가장 성공한 작품..사람들이 규진이로 부른다. 아주 특별하고 소중한 변화다"고 이야기했다.

가장 고마웠던 사람이 누구냐는 말에 김현수는 유진, 윤종훈, 김영대를 꼽았다. 김현수는 김영대에게 "촬영하는 날, 늘 힘이 되어줬다"고 밝혔다. 한지현 역시 김영대, "시즌1부터 끝까지 오빠랑 함께 버텼다. 너무 고마웠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그러자 김영대는 "저도 두 사람에게 고마웠다"고 말했지만 한 명을 꼽으라는 말에 엄기준을 꼽았다. "정말 자상하고 분위기 메이커다"고 전했다.

봉태규 역시 엄기준을 꼽으며 "항상 밥을 먹자고 먼저 손을 내민다. 우리 팀에 엄청난 힘을 불어넣어준 분이다. 기준이 형이 다 챙기고 배려하고 양보하고.. 그런 모습을 보였기 때문에 우리 팀이 단합이 잘 된 거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윤종훈은 김소연을 꼽으며 "천서진으로 시작해서 천서진으로 끝난 드라마다. 정말 대단하다"고 이야기했다. 

이태빈은 "엄청 많이 찍었다. 개인적으로 제니에게 고백하는 씬이 있었는데 방송이 나가지 않았다"며 아쉬워했고 바로 그 장면이 공개됐다.

봉태규는 "민설아가 죽고  분수대에 모여 잘못된 선택을 하던 순간.. 그 바보 같은 선택으로 인해 저희가 1년 6개월 동안 시청자분들을 만났을 수 있었던 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지아는 "수련의 모든 복수가 시작됐던 병원에서 묶여있던 장면이 기억이 난다"고 말했고 김소연은 "시즌1 때, 피아노 치던 순간, 시즌2 때는 섀도 장면이다. 저는 윤희와의 서사가 참 좋았다. 시즌 3때는 은별이랑 와인 마시던 씬이다. 시청자분들은 제가 마셨다고 생각하셔야할 거고 저는 알고 마신 거고.. 복잡한 감정을 잘 표현하고 싶어서 욕심을 좀 냈다. 그 중에 한 장면을 뽑는다면 섀도 장면이다"고 이야기했다.

윤종훈은 "이 드라마를 관통하는 장면은 폐차장 씬이 아닐까 싶다. 모든 악행에 대한 벌 아닌 벌을 받게 된 모습", 유진은 "시즌 2에서 헬기를 타고 민폐하객으로 등장한 순간이 기억난다"고 이야기했다. 

진지희는 "대사량이 많고 빨리 말하다보니 너무 힘들었다. 그외 비해 로나는 짧고 느리게 대답했다. 로나와 연기하는 전 날은 늘 긴장했다

김현수는 "노래를 정말 못부르는데..너무 민망하더라. 노래 부를 때 그 싸함"이라고 전했고  최예빈은 "초반에는 촬영이 두려웠는데.. 점점 촬영이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더라"고 대답했다.

이에 김현수는 "어떤 장면?"이라고 궁금해했고 최예빈은 "유령인 로나에게 트로피를 들고 싸우던 장면.. 너무 기대가 됐었다"고 대답했다. 그러자 김현수는 "너무 잘 했다"며 칭찬했다.

김소연은 "가장 힘들었던 장면은 윤희랑 찍은 절벽신이다. 대본을 보고 몇 주를 힘게 지냈다. 촬영 때도 너무 힘들었다. 주단태가 아니라 내가 죽였다고?  윤희한테 너무 미안했다. 나중에 유진언니한테 카톡을 보냈다"고 이야기했다. 

유진은 "로나가 죽는 신 때문에 너무 힘들었다. 감정적으로 연기로도 하기 싫었다"고 고백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