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유진 "오윤희 솔직히 이해 안 돼..하고 싶지 않았다"

김은정 입력 2021. 9. 18. 21:5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유진이 오윤희를 연기하며 느낀 솔직한 감정을 전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펜트하우스 시즌3' 마지막 스페셜 '펜트하우스-540일간의 이야기'에서는 배우 유진이 '오윤희'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털어놨다.

오윤희 역을 맡았던 유진은 "시놉을 보고서는 힘들 것 같았다. 앞날이 보였던 것 같다. 그런 걸 별로 안 좋아해서 '하고 싶지 않았던 게' 솔직한 마음"이라고 털어놨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유진이 오윤희를 연기하며 느낀 솔직한 감정을 전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펜트하우스 시즌3' 마지막 스페셜 '펜트하우스-540일간의 이야기‘에서는 배우 유진이 '오윤희'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털어놨다.

이날 유진은 '펜트하우스' 시즌을 마치며 "인생에 크게 한 번 뭐가 왔다간 느낌"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첫 리딩 때 목에 상처 분장까지 했던 유진은 당시를 떠올리며 "'펜트하우스'는 오랜만의 복귀작이었고,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출연하는 드라마는 처음이라 더 긴장감이 넘쳤던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오윤희 역을 맡았던 유진은 "시놉을 보고서는 힘들 것 같았다. 앞날이 보였던 것 같다. 그런 걸 별로 안 좋아해서 '하고 싶지 않았던 게' 솔직한 마음"이라고 털어놨다.

"제 자신이 설득 안되는 부분이 많았다"고 밝힌 그는 "저랑 너무 다른 캐릭터에 반대되는 인물이었다. 납득이 안 될때마다 작가님과 전화 통화를 했고, 생각하지 못했던 부분을 말해주면 거기에 입각해 '그럴 수 있겠구나' 이해하려 했다"고 설명했다.

유진은 "세상에 여러 사람이 있다고 생각한다. '펜트하우스'를 하면서 생각의 폭이 확장됐다"면서 "캐릭터에 대해 많이 고민하고 생각했다. 처음 30%를 채웠다면, 대화를 통해 70%, 고민하고 설득하며 90%까지 채웠다. 100%까지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100% 이해하면 솔직히 연기를 못하겠다고 생각했다"는 그는 "조금 남겨두고 연기하다보니 오히려 오윤희화 되었던 것 같다"면서 치열한 노력을 통해 탄생한 명연기임을 전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

Copyright© TV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